간만에 스마트밴드 하나를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본 제품의 컨셉은 헬스클럽 한켠에 있던 인바디를 손목에 옮겨온 것만 같은데요. 이름하여 인바디밴드입니다. 해당 제품은 일전에 블로그를 통해 소개해드린 소니 스마트밴드나 샤오미 미밴드, 화웨이 토크밴드와는 다르게 제품 자체적으로 체성분을 측정해주는데요. 그런 점이 실제 운동시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거기다 지난 CES2015에서 웨어러블 부문 혁신상을 받았고, 킥스타터에서도 펀딩 목표 100%를 채우기 했는네요. 오늘은 제품의 첫인상을 살펴보겠습니다.






    본 제품의 구성품으로는 인바디밴드 본체 외에 2가지 타입의 메뉴얼 이었는데요. 퀵 메뉴얼에서는 제품의 부위별 명칭 바로 쓸 수 있게 설명해두었고, Instructions 에서는 제품의 사용법을 목차로 나눠서 상세하게 알려주었습니다. 제품을 충전해두고, 전용 앱의 회원가입과 데이터 업로드, 인바디 측정 방법 등으로 구성되어 있더라고요.







    제품 자체의 생김새는 화웨이 토크밴드 B1과 비슷합니다. 노란색 밴드 중앙에 배치된 코어에는 LCD 스크린이 배치되어 있는데요. 우측 상단의 버튼을 눌러서 시간을 확인하거나, 전화나 문자 등의 알림을 받을 수 있다고 하는데요. 아직 테스트해보지 않았지만 심박수, 보행수, 소모 칼로리 등도 해당 스크린을 통해 보여주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리고 스크린 양 옆에 손가락 전극이 코어 안쪽에는 손목용 전극이 배치되어 있고요. 또한 밴드 끄트머리에는, 밴드를 사용자의 손목 크기에 맞게 고정시킬 수 있는 패스너가 배치되어 있었습니다.






    구글 플레이에서 인바디밴드 전용 앱을 다운로드하여 회원가입을 해주었습니다. 가입 항목에는 휴대전화번호부터 성별, 신장, 연령, 비밀번호 등을 기입해야했고요. 이후 정상적으로 본 제품과 스마트폰이 페어링이 완료되었습니다. 위 사진처럼 저는 갤럭시노트5와 연결했는데, 아이폰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고 하네요 .







    본격적으로 체성분을 측정하기 위해선 두 손가락을 바깥쪽 전극부분에 고정시켜주면 되는데요. 1분 가량 기다리면 전용 앱에서 근육량, 체지방량, 체지방률, BMI  등을 알려줍니다. 그리고 텍스트로 그 결과를 해설해주는데요. 항목별로 어떤 점이 부족하고, 채워 나가야하는지 알려줍니다. 적정 몸무게와 근육량, 체지방량까지 말이죠. 관련해서 앞으로 약 3주 정도 해당 제품을 직접 사용한 후기를 공유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본 인바디밴드 소개글은 업체로부터 제품을 대여를 받아 작성했습니다.

    신고






    Posted by 모바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