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삼성전자의 최신 스마트워치인 기어 S2를 개봉하고자 합니다. 해당 제품은 3G를 지원하지 않는 블루투스 전용 모델이고요. 베젤링이 톱니처럼 생기지 않은 평평한 디자인을 갖고 있습니다. 화이트 컬러 모델을 사려고 했는데 중고딩나라에 미개봉 매물이 없어서 어쩔 수 없이 다크그레이를 선택했습니다.


    기어S2는 전작인 기어S와 동일한 OS인 타이젠을 사용하였으나 직사각형의 커브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던 전작과는 다르게 원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리얼 워치에 근접한 느낌을 주었습니다. 


    다만 스포츠 형은 시계줄을 기어S2 전용 시계줄을 구입해야 하고요. 클래식 모델은 일반 20mm 시계줄과 호환이 잘 된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줄질에 대해 그리 소구점이 없어서 스포츠형을 결정하는데 장애가 되질 않았고요.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기어S2의 패키지입니다. 전작과 다르게 원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점을 강조하고자 원형 박스에 제품을 담았나 봅니다. 측면부 씰을 자르고 겉커버를 벗기자 중앙에 배치된 기어S2와 인사할 수 있었습니다. 기어S2와 이를 고정하고 있는 종이를 함께 꺼내니 그 밑에 차곡차곡 배치되어 있는 구성품들을 확인할 수 있었고요. 구성품은 기어S2 본체와 L사이즈 시계줄(기본 장착), 무선 충전크래들, 마이크로 USB 충전기, S사이즈 시계줄 (미장착), 간단 사용설명서 이고요.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사실 기어S2가 전작인 기어S나 안드로이드웨어를 사용하는 제품들과 살짝 조작성이 다른데요. 그로 인해 기어S를 써봤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다른 스타일(원형 디스플레이, 화면 UI)로 인해 메뉴얼을 보지 않은 상태에서는 사용하는게 다소 어려웠습니다. 오히려 안드로이드웨어는 G워치로 어느정도 학습이 되어있던 LG 워치 어베인은 사용 초기에 진입 장벽이 높지 않았고요. 그래도 구성품에 포함되어 있던 간단 사용설명서를 확인하니 그래도 기본적인 조작은 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베젤링과 화면 터치&스와이프와의 연결고리를요. 이는 후속 포스팅에서 좀 더 다뤄보겠습니다.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기어S2 다크그레이 입니다. 전작은 스마트폰을 둥글게 휜 느낌이 강했는데요. 본 제품은 전형적인 디지털 시계 느낌이 듭니다. 되려 전체적인 실루엣은 스와치 클래식 스러웠고요. 매끄러운 진회색 컬러를 반투명한 바디 위에 곁들였고요. 스트랩, 베젤, 후면부의 구분선이 명확하였고요. 왼손 손목에 본 제품을 착용했을 때, 우측면 상단에는 이전버튼이 하단에는 홈 버튼이 배치되어 있었습니다. 그 가운데에는 음성 인식 및 명령을 위한 마이크가 배치되어 있고요. 좌측면에는 버튼이나 포트가 없습니다. 그리고 기어S2에서 조작성을 맡은 베젤링은 클래식 모델의 그것과는 다르게 꽤 매끈 하였는데요. 거기다 (아이폰이 원조라 하지만) 요즘 갤럭시 라인업에서 자주 쓰이는 다이아몬드 컷팅 처리가 베젤링 끄트머리에 적용했더라고요.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실리콘 재질의 기본 스트랩은 촉감이 괜찮은 편이었는데요. 겨울이어서 그런지 손목에 딱 달라붙어 이질감이 드는 타입은 아니었습니다. 기본으로 장착된 L사이즈 스트랩은 손목이 두꺼운 저에게도 충분히 여유롭게 사용할 수 있었고요. 또한 후면부 중앙에는 심박센서가 장착되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위에 글래스가 덧 씌워져 있는데 이또한 손에 닿는 느낌이 괜찮더라고요. 다만 역시나 여름에 어떨지 궁금하네요.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기어 S2는 1.2인치 원형 디스플레이를 탑재하였는데요. TV CF로 본 것보다 실제 느낌이 살짝 작아보였습니다. 제가 갖고 있는 LG워치 어베인이 1.3인치 이었는데요. 0.1인치 차이가 생각보다 크더라고요. 또한 LG워치어베인은 일반 22mm 시계줄을 구입해 교체가 가능한데, 기어S2 블루투스 스포츠형 제품은 삼성에서 자체적으로 만든 규격의 스트랩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다만 클래식 모델의 경우 스프링을 이용해 갈아 끼우는 22mm 시계줄을 사용할 수 있다고 하고요. 관련해서 줄질에 대한 로망이 있다면 클래식 모델을 선택하시는게 좋으실 것 같습니다. 그런데 몇몇 커뮤니티를 보니 스포츠 모델도 줄질은 하는 선구자 분들도 계시더라고요.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기어 S2 우측면 하단의 홈버튼을 꾹 눌러 전원을 넣어주었습니다. 배터리가 약간 있어서 바로 갤럭시노트5와 페어링을 해주었는데요. 노트5에 삼성 기어 앱을 설치해쥐고 블루투스를 활성화시켜주니 금방 두 기기가 연결되었습니다. 페어링 직후 알림을 받을 앱을 선택해주었는데요. 거의 대부분의 SNS나 메신저, 이메일 앱을 선택하였습니다. 굳이 게임 앱의 푸쉬메시지를 볼 필요는 없을 것 같아서 말이죠.




    기어S2 블루투스 다크그레이



    노트5와의 페어링을 해주고, 데이터를 동기화하는 과정에 배터리가 부족할까봐 충전을 해주었습니다. 전용 크래들에 기어S2의 전면을 바라보는 방향으로 거치해주면 되는데요. 자력이 있어서 기어S2의 후면이 크래들의 거치대에 딱 달라붙어 제품이 떨어지는 문젠 없었습니다. 관련해서 충전 시간이나 배터리 타임, 제품의 전반적인 쓰임새에 대해선 후속 포스팅에서 다뤄보겠습니다. 혹시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면 댓글로 문의해주세요.








    신고






    Posted by 모바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