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의 OS에 가장 많은 제품을 출시한 스마트폰과 스마트워치가 바로 각각 안드로이드와 안드로이드웨어 일 겁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경우 시장 형성시 아이폰과 비교되며, 그 성능과 UI가 못 미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는데요. 특히 터치감마저 아이폰과 비교가 많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프로젝트 버터를 녹인) 젤리빈 이후부터 판도가 많이 달라졌는데요. 현재는 삼성과 화웨이, 레노버 같은 제조사들의 지지부진한 점유율 싸움을 하고 있습니다.


    스마트워치의 경우 안드로이드웨어를 OS로 사용하는 제품들이 많이 출시되었지만, 단일 제품에 있어 아직은 애플워치나 페블, 기어S2 만큼의 히트작은 내지 못했습니다. 이 와중에 구글은 안드로이드웨어의 업데이트를 약속했고, 퀄컴은 스마트워치를 위한 좀 더 가벼운 프로세서를 약속했는데요. 이제 안드로이드웨어도 스피커가 있는 제품은 3G/LTE 모델이 아니더라도 스마트폰과의 연동만을 통해 전화 통화가 가능하고, 각종 음성 명령에 대답을 음성으로 들을 수 있습니다. 또한 서드파티 메신저 앱을 통해 음성 메시지를 주고 받을 수도 있고요. 


    이러한 업데이트는 현재 출시된 제품 중에선 화웨이 워치와 에이수스 젠워치2에서만 사용 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화웨이 워치를 어렵게 모셔(?)왔습니다. 아직 펌웨어가 올라오지 않아 새로운 기능에 대한 테스트는 조금 더 기다려야 할 것 같네요. 우선 개봉기와 제품 디자인만 보고 가실게요.



    화웨이 워치


    화웨이 워치



    화웨이워치의 패키지입니다. 사실 패키지를 감싸는 커버가 따로 있는데, 거기엔 제품의 영문명이 음각으로 새겨져 있고, 정품 씰이 붙여져있습니다. 그런데 제가 갖고있는건 새 제품이 아니라 그 커버가 없는데요. 커버를 벗기면 무광 블랙의 세련된 컬러를 베이스로한 정사각형 박스로 만들어졌는데요. 윗면 중앙에 화웨이 로고만 음각으로 새겨둔게 꽤 간지납니다. 보통 스마트폰을 비롯한 전자제품들이 제품의 특징과 스펙표들이 패키지에 가득 써있을 텐데, 본 패키지는 그냥 제품명도 없습니다. 패키지를 열자 정말 손목시계처럼 폭신한 쿠션에 화웨이 워치가 고정되어 있었는데요. 제법 시계같은 모양새를 보여주었습니다. 거기다 안쪽에 타임리스 디자인, 스마트 위드인이라고 필기체로 적힌 글도 제법 그럴싸하고요.




    화웨이 워치


    화웨이 워치



    화웨이워치를 고정해둔 쿠션의 양 옆에 볼트 (혹은 못?) 두개가 있는데요. 이를 잡고 살짝 들어올리면 안쪽에 있는 구성품들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구성품으로는 메뉴얼과 유의사항, 워런티카드 한 꼭지로 구성되어 있었고요. 이 밖에 전용 충전 크래들과 충전 어댑터 (5V-1A)가 배치되어 있었습니다. 메뉴얼은 영어와 프랑스어 등의 다국어로 작성되어있는데 한국어는 없었는데요. 제가 수령한 화웨이 워치가 유럽향 모델이지 않을까 싶네요. 물론 제품 자체는 한글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메뉴얼은 상당히 자세하게 사용법이 작성되어 있었습니다. 화면을 터치하거나 네 방향으로 스와이프시 어떤 기능을 수행하는지에 대해서 말이죠. 거기다 노티나 음성 명령 등에 대한 정보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화웨이 워치


    화웨이 워치


    화웨이 워치



    제가 수령한 제품은 블랙 컬러의 모델로 비슷한 제품을 꼽자면 LG G워치R처럼 보였는데요. 1.4인치의 원형 디스플레이를 감싼 베젤이 앞서 언급한 제품보다는 훨씬 얇아보였습니다. 제품은 블랙 컬러를 베이스로 했는데 무광스러운 유광을 선택해 화려함보다는 조금 더 심플함을 추구한 것 같았는데요. 베젤과 측면부는 블랙 헤어라인을 그 접합부의 테두리에 다이아몬드 컷팅처리하여 좀 더 밝고 선명해보였습니다. 다만 여느 스마트워치들처럼 상당히 두터운 두께를 자랑하더군요. 직경 42mm의 프레임은 메탈을 사용하였고, 앞서 언급한 것처럼 헤어라인 가득해 꽤 세련되어 보였습니다. 버튼은 우측 측면부에 전원/홈 버튼만 있더라고요. 기본 스트랩은 블랙 컬러의 가죽이었으며, 후면에는 심박센서와 마그네틱 커넥터가 위치해 있었습니다. 




    화웨이 워치


    화웨이 워치



    손목에 착용해봤습니다. 전면에서 봤을 때 무광에 가까운 유광의 블랙 컬러와 슬림한 디자인은 꽤 심플해보이고 메탈 프레임에 얇게 새겨진 헤어라인은 꽤 고급지네요. 다만 1cm 정도되는 두터운 두께와 살짝 볼록한 후면은 살짝 부담럽습니다. 다만 심박센서와 피부가 흔들림 없이 잘 고정되어 심박수를 체크하는 건 용이할 것 같으나, 여름철에 이 부분이 어찌 작용할지는 모르겠네요. 지금은 겨울이라 가늠하기 어려우나, 여름철에는 다소 부담스러울 수 도 있을 것 같습니다. 관련해서 이 심박센서가 누구처럼 스트레스나 산소포화도 등을 함께 체크할 수 없다면 굳이 넣을 필요가 없을 것 같은데요. 후속작 중에서 보급형 모델을 두어 해당 심박 센서를 빼버리면 두께도 얇아지고 비용도 얇아질테니 좀 더 소비자에게 소구점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스냅드래곤웨어를 쓰면 여기서 더 얇아지겠지만 말이죠. 




    화웨이 워치


    화웨이 워치


    화웨이 워치



    전용 크래들에 화웨이워치를 걸쳐놓은 후 전원을 넣어주었습니다. 충전을 마무리한 후 제가 사용하는 스마트폰(노트5)에 페어링하고자 했는데요. 폰에 안드로이드웨어 앱을 설치하고 블루투스를 켜주었습니다. 화웨이 워치도 한번 초기화 해준 후 언어 설정만 하면 바로 페어링 절차로 넘어가고요. 이후 폰의 안드로이드웨어 앱에 화웨이워치가 페어링 가능한 기기 목록에 노출되는데 이를 눌러주기만 하면 쉽게 페어링이 가능합니다. 연결이 완료된 후에도 스마트폰의 데이터와 동기화하는 과정이 필요하고요. 대략 2-3분 정도 걸린 것 같았습니다.




    화웨이 워치


    화웨이 워치


    화웨이 워치



    페어링이 끝나자 퍼런 기본 시계모드가 나왔습니다. 이후 문자, 페이스북, 카카오톡 등의 알림이 잘 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고요. 다만 아직 펌웨어가 올라오질 않아 신 기능은 테스트해보지 못했습니다. 일단 잠깐 써본봐로는 제가 써본 스마트워치 중 가장 큰 원형의 꽉찬 디스플레이를 보여주었고요. 거의 동일한 하드웨어임에도 스와이프와 앱 전환이 빠릿빠릿한 편이었습니다. 관련해서 이달까지 화웨이워치로 기존 안드로이드웨어의 기능과 새롭게 업데이트 되는 기능을 체험해보고 그 후기를 블로그를 통해 공유해드리겠습니다. 혹시 궁금하신 사항이 있으시면 댓글로 말씀해주세요.



    ※ 본 포스팅에서 사용된 화웨이 워치는 화웨이코리아로부터 무상 대여받았습니다.

    신고





    Posted by 모바노
    • BlogIcon Gilee
      2016.02.20 19:41 신고

      혹시 아이폰과의 궁합(페어링, 알림 등)은 어떤지 알 수 있을까요? 아예 연결이 안되나요?ㅠ 생각보다 고퀄이라서 갖고 싶네요.

      • BlogIcon 모바노
        2016.02.20 19:43 신고

        아이폰도 전용 앱을 까시면 알림 정도는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 블로그에서 아이폰 안드로이드웨어로 검색하시면 내용을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 BlogIcon Gilee
        2016.02.20 19:45 신고

        답변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