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2016을 하루 앞두고 국내 굴지의 제조사인 LG전자에서 새로운 스마트폰을 공개하였습니다. 아시다시피 그 주인공은 LG G5인데요. 이미 유출로 인해 외관 디자인부터 주요 스펙, 특징들을 알고 있어 큰 감흥은 없었습니다. 그래도 행사가 모듈에 중심을 두어서 그런지 식상하진 않더라고요.


    LG G5는 전작들과 전혀 다른 디자인과 모듈러라는 새로운 구조를 가졌다고 합니다. 기존에는 배터리 커버를 벗겨내어 배터리를 교체하였는데, 이제는 측면 하단의 버튼만 누르면 뽑아서 교체하는 구조라고 하네요. 또한 요런 방식으로 2개의 모듈을 교체할 수 있고요.


    그 2개의 모듈은 각각 1) 카메라&배터리, 2) 32비트 하이파이 DAC & 앰프 라는 키워드를 품고 있습니다. 모듈들을 포함해 다수의 악세사리가 구성되어 있는데 이를 LG 프렌드라고 불리우는데요. LG G5에 다양한 옵션 동생들이 존재 한다는 걸 어필하였습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발표를 보면서 제품에 대한 정보가 다소 부족해보였는데요. 그 부족했던 설명을 바탕으로 궁금한 점 몇가지를 정리해봤습니다. 본체와 별매품의 가격에 대한건 빼고요.




    왜 5.3인치 사이즈의 스크린을 선택했는가? 성능은 얼마나 좋아졌는가?




    전년도 출시된 LG G4는 5.5인치 스크린을 탑재했습니다. 이는 그 전작인 G3와도 동일한 크기인데요. 국내 발표회 당시 5.5인치 스크린이 유저들이 선호하는 범용적인 사이즈라고 해서 선택했다는 얘기를 들은 것 같습니다. 그런데 당시 거센 비판 여론때문인지 스크린 사이즈를 5.3인치로 줄였는데요. 왜 스크린 사이즈로 1) 5.3인치로 줄였는지, 향후 출시될 2) V시리즈나 G플렉스 시리즈와 차별화를 둔건지, 3)이 사이즈에서 오는 특장점이 뭔지 설명해주지 않았습니다. 거기다 퀄컴사의 최신 프로세서인 스냅드래곤 820에 4GB LPDDR4 RAM, (eMMc 타입을 벗어난) UFS 타입의 스토리지를 사용했다하는데요. 그로 인해  성능은 얼마나 좋아졌는지에 대한 숫자와 그래프 가득한 설명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를 통해 알림의 요약 정보를 알려주는가?




    LG G5는 발표에 앞서 올웨이즈온 디스플레이를 공개했습니다. 사람은 시간과 각종 알림을 확인하려고 자주 스마트폰의 화면을 켠다고 합니다. 이는 쓸데없이 배터리를 소모시킨다 하는데요. LG G5는 올웨이즈 온 디스플레이로 인해 스마트폰을 굳이 켜지 않고 시간을 확인하고 각종 알림에 대한 아이콘을 뿌려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정확히 어떤 알림이고, 알림에 대한 요약 정보는 보여주지 않았는데요. 아래의 사진 속 넥서스5X (Ambient Display)처럼 카카오톡의 경우 마지막 메시지의 일부를 알려주는지 페이스북의 경우 누가 좋아요를 눌렀는지 등에 대한 요약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지 궁금합니다. 참고로 넥서스5X는 화면이 꺼진 상태에서 폰을 쥐면 아래와 같이 흑백화면에 알림 목록을 보여줍니다. 슥하고 말이죠.






    후면키를 버리고 측면키로 바뀐 배경은 무엇인가?




    불편하진 않았지만, 그렇다고 매우 편하지도 않았던 후면키를 버리고 측면에 배치했습니다. 이점은 기존에 아이폰과 갤럭시를 쓰는 분들이라면 환영할만 사항인데요. LG G2 이후 뚝심있게 지켜오던 후면키를 무슨 이유로 측면으로 배치했는지 궁금합니다. 사실 후면키는 그리 비난받고 있던 것도 아니고 되려 좋아하던 분들도 꽤 있었는데 말이죠. 또한 후면키는 사라졌는데 지문인식 스캐너는 여전히 후면에 배치했습니다. 기존 V10의 경우 버튼 조작과 지문인식을 통한 잠금해제가 손가락 하나로 가능해서 편한점도 있었는데요. 후면키가 사라진 마당에 넓디 넓은 전면 하단 베젤에 이를 배치할 생각은 못했는지 궁금합니다. 설마 LG 로고랑 뱅앤올룹슨 플레이 로고를 꼭 거기에 넣어야 하는 이유가 있었을까요?




    모듈 교체시 전원이 꺼지는가?




    LG G5가 배터리 핫스왑을 지원했다면, 발표회 내내 입이 마르도록 칭찬을 했을텐데 그런 내용이 거의 없었습니다. 발표회 끝나고 나온 홍보 영상에 "실제 켜지는 시간은, 해당 영상 속 장면보다 오래 걸릴 것이다"라고 표기했는데요. 이는 배터리 핫스왑을 지원하지 않는다는걸 의미하는 것 같습니다. 관련해서 실제로도 이를 지원하지 않아 모듈을 교체할때마다 전원이 꺼지는지, 아닌지 궁금합니다. 물론 뱅앤올룹슨 플레이의 모듈이야 평소에 끼고 다녀도 문제되지 않을 것 같지만, 카메라 쪽은 영 아니거든요. 배터리 스왑을 지원하지 않는다면 전원이 다시 켜지는 시간과 해당 모듈을 사용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어느정도 일지 궁금합니다.



    향후 출시될 플래그십 대부분 모듈러 타입이라 보면 되는가? 




    이런 모듈들은 LG G5만의 옵션 친구들이 아닌 LG 플래그십 스마트폰들의 친구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러한 친구들을 앞으로 출시될 LG 스마트폰에서 사용이 가능한건지 궁금합니다. 물론 360VR과 360캠은 모듈 장착형이 아니라 지원될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데요. 반면 G5와 디자인 통일성을 갖추고 있는 캠플러스와 뱅앤올룹슨의 하이파이 플러스 모두 앞으로의 플래그십 단말에서 지원이 가능할지 궁금한데요. 만약 가능하다면 향후 출시될 플래그십 대부분 모두 G5와 가로 사이즈와 모서리 디자인이 똑같다고 보면 될런지, G5처럼 모듈형으로 나올지 궁금합니다. 다른 라인업은 아니다 치더라도 G6도 모듈형으로 나온다고 봐야할지 말이죠.


    신고





    Posted by 모바노 (KIBEOM SONG)
    • BlogIcon
      2016.02.23 16:30 신고

      삼성 갤7과 LG g5에 대한 글 두개다 읽어보았는데요. 삼성 좋아하시나요? 뭐가이렇게 편파적인지ㅎㅎ

      • BlogIcon 모바노
        2016.02.23 16:44 신고

        제품에 대한 발표를 잘 하고, 제품을 잘 만드는 쪽을 좋아합니다. 그래서 잘 소개하고 잘 만들어낸 쪽에 칭찬하고요. 애매한쪽은 궁금한 사항을 정리해서 포스팅하고요. 어때요? 참 쉽죠?

    • BlogIcon 카레라
      2016.02.24 08:25 신고

      지문인식 버튼을 전면 모듈에 배치한다면 모듈마다 지문인식 장치가 필요할듯 합니다. 비용이 중복될듯.

      • BlogIcon 모바노
        2016.02.24 09:33 신고

        네 말씀하신대로 모듈려 방식이면 전면에 지문인식 스캐너를 넣으면 비용의 중복이 발생하니 G5입장에서는 후면에 넣는게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겠네요. 말씀 감사합니다. ^^

    • ㅋㅋㅋㅋ
      2016.02.25 14:18 신고

      이 분의 포스팅은 굉장히 편파적이네요.
      윗글 삼성 갤럭시 s7에 대한 포스팅에서는 부족하다는 글이 안보이는 반면
      G5에서는 많이 보이네요.
      여러 메스컴이건, 주가건, 사람들의 기대도건 G5에 혹평이 아닌 호평을 하는게 대부분인데요.
      오히려 갤럭시s7에 혹평을 합니다.
      근데 이 분은 G5에 혹평이 많네요. 편파적인 포스팅은 자제바랍니다.
      삼성도 부족한 점이 있고, 발표를 그리 잘했다고만 생각하지는 않네요.
      제품을 잘 만들었는지에 대해서는 엘지쪽에 사람들이 우위를 두고 있습니다. 편파적인 견해보다는 객관적 견해를 부탁드립니다

      • BlogIcon 모바노
        2016.02.25 14:22 신고

        차암 발표회에서 설명이 부족한 내용을 담은 포스팅인데 차암 확대 해석하시네요. 잘 발표하고 잘 만들면 칭찬하고 발표 잘 못해 제품의 특징을 잘 설명못하면 지적하는 제 스타일 입니다. 어때요? 참 쉽죠?

    • 지나가던이
      2016.03.25 09:01 신고

      참 삐뚤어진 글 내용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모바노
        2016.03.25 09:13 신고

        삐뚤어진 글 잘보고 가신다니 다행입니다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