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개봉할 제품은 아주 오랜만에 컴백한 스카이 아임백(IM-100)입니다. 이 제품은 요즘 출시되는 국내외 스마트폰들과는 사뭇 다른 디자인을 가졌습니다. 


    우선 제품 전반적으로 무광의 폴리카보네트 소재를 채용하였고, 라운딩없이 각진 모서리와 금색 휠키는 엣지있어 보이기까지 하는데요. 거기다 오늘 소개해드릴 녀석은 조금 더 고급져보인다는 플래티넘 블랙 모델입니다.



    패키지




    스카이 IM-100의 패키지는 상당히 크고 심플합니다. 마치 영한 사전을 떠올리는 사이즈였는데요. 하얀색을 배경으로 한 이 패키지에 휠키를 연상케하는 금색 원형 스티가 부착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음각으로 제품명 표기없이 SKY라고만 새겨져 있는데요. 제품의 모델명, 스펙, 통신사에 대한 정보없이 그냥 깔끔합니다. 패키지가 이렇게 큰 이유는 안에 스톤이 들어있기 때문이고요.




    개봉 & 구성품




    패키지의 커버를 열자, 스카이 IM-100이 먼저 배치되어 있습니다. 독특하게도 여느 스마트폰들과는 다르게 제품의 후면을 강조하였는데요. 금색의 반짝거리는 휠키가 눈에 보입니다.


    아임백과 폰을 고정하던 종이를 꺼내면, 그 하단에 스톤을 비롯한 구성품들이 차곡차곡 포개져 있는데요. 그 구성품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구성품으로 스카이 IM-100과 스톤, 충전어댑터 (5V / 1.8A)와 마이크로 USB케이블, 간단설명서와 안전설명서 정도입니다. 아쉽게도 이어폰은 번들로 포함되어 있지 않았는데요. 


    대신 구매 고객에게는 제이버드 X2 블루투스 이어폰이 50% 할인가로 구입할 수 있다고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이어폰 만큼은) 유선 성애자라 블랙 컬러의 아임백과 깔맞춤할 자브라 복스를 사용해보려고요.




    크기 비교


    스카이 IM-100 블랙 개봉기. 디자인 엣지 있네



    4인치 스크린의 아이폰5, 5.7인치 스크린의 갤럭시노트5과 함께 사이즈를 비교해보았는데요. 5.15인치 스크린을 가진 스카이 IM-100은 생각보다 전반적인 사이즈가 컸는데요. 이는 상/하 베젤이 다소 두꺼운 편이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전면 베젤에 홈버튼이나 브랜드 로고가 없으니 꽤 깔끔해보이네요.




    스펙




    스카이 IM-100의 스펙입니다. 스냅드래곤 430을 CPU로 사용하며 2GB RAM에 32GB 스토리지를 가졌는데요. 거기다 5.15인치의 스크린을 가졌는데, 풀HD 해상도의 IPS 디스플레이를 탑재하였습니다. 그 외에도 3,000 mAh의 일체형 배터리를 가졌고요. 


    스톤의 경우 위 사진을 참고하면 되는데요. 주요 골자로는 블루투스 4.2를 지원하며 3W 스피커가 두개이며 서브우퍼를 가졌습니다. 그리고 아임백을 올려놓으면 무선으로 충전이 가능하며, NFC 태킹을 통해 쉽게 페어링이 가능하고요.




    외관 디자인


    스카이 IM-100 블랙 개봉기. 디자인 엣지 있네



    스카이 IM-100 플래티넘 블랙입니다. 제품의 모서리가 라운딩 처리 없이 온전히 직선인데요. 그래서 굉장히 심플하고 일체감이 있어보입니다. 거기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전면 베젤에 제조사 로고가 없어 심플함에 버프를 걸어주었고요. 


    개인적으로는 홈버튼을 물리키 없이 소프트키로 구현한 제품을 별로 좋아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아임백은 하단 베젤이 깔끔해서 나쁘지 않더라고요. 제품의 전반적인 촉감은 그리 고급스럽진 않았습니다. 그래도 글래스가 덧대어 있지 않아 지문도 뭍지 않고 끈적이지 않아 좋더군요.



    스카이 IM-100 블랙 개봉기. 디자인 엣지 있네



    우측면에는 유심 슬롯이 배치되어 있으며, 그 하단에는 휠키와 전원 버튼이 차례대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참고로 화이트모델은 전원버튼과 유심 슬롯이 너무 티(?)나서 살짝 지저분해보이는데요. 블랙 모델은 그런 점을 컬러로 상쇄하였습니다.



    참고로 유심은 아이폰6S, 갤럭시노트5와 동일한 나노심을 사용하고요. 슬롯을 핀으로 빼내면 마이크로SD카드의 장착 공간이 함께 구성되어 있습니다. 마이크로SD카드를 이용해 용량 확장이 가능하고요. 



    스카이 IM-100 블랙 개봉기. 디자인 엣지 있네



    밑면 중앙에는 마이크로 USB 단자가 있습니다. 그리고 우측에는 스피커가 좌측에는 마이크가 있고요. 스피커와 마이크의 디자인을 통일하였는데요. 뭔가 스테레오 스피커 느낌이 들지만 아닙니다.




    스카이 IM-100 블랙 개봉기. 디자인 엣지 있네



    후면 좌측에는 휠키가 큼직하게 배치되어 있고요. 휠키 우측에 밑면의 스피커 그릴처럼 타공으로 구현하였는데 여긴 LED 알림 공간입니다. 이런 디자인은 밋밋할 뻔한 후면 디자인에 휠키와 함께 포인트를 준 것으로 보이네요.


    그리고 좌측면에는 물리 버튼이나 단자 등 아무 것도 없이 평평합니다. 그래서 좌측면을 밑으로 두고 폰을 세울 수 있고요. 윗면 좌측에는 3.5mm 이어폰잭이 배치되어 있습니다.




    휠키의 쓰임새




    스카의 아임백의 휠키는 우선 볼륨을 조정하는데 사용합니다. 재밌게도 100단계로 미세하게 볼륨을 조정할 수 있는데요. (올리면 너무 높고, 내리면 너무 낮아) 애매할 때 꽤 유용하였습니다. 


    한번에 많이 회전을 주면 볼륨을 큰 단위로 변경할 수 있고요. 영상의 경우 세밀하게 구간 조절이 가능하여, 이어보기가 안되는 상황에서 꽤 재밌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휠키를 누르면 원플레이어가 실행되는데요. 그로 인해 바로 음악 재생이 가능하며, 노래를 휠키로 바꾸기도 용이합니다. 다만 이 원플레이어는 지니뮤직이나 멜론 같은 서드파티 앱은 연동이 안된다고 하네요. 물론 미세한 볼륨 조정은 어느 앱이나 가능합니다.




    또한 휠키로 카메라 셔터버튼을 대신할 수 있고요. 카메라 앱에서 휠키를 위로 회전시키면 타이머 기능을 실행합니다. 휠키로 셔터버튼을 위로 올려 시간을 설정할 수 있고요. 이외의 기능들은 후속 포스팅에서 다루어보겠습니다. 




    후면 알림 LED




    앞서 언급한 후면의 스피커 그릴같은 영역은 스피커가 아니라 알림 LED를 내장했습니다. 이 LED가 전화, 메시지, 부재전화, 미확인 메시지에 대한 알림, 알람, 어플리케이션 알림 등을 알려주있는데요. 설정에서 원하는 컬러로 바꿔줄 수 있습니다. 


    다만 후면의 타공처리된 영역의 크기 대비 LED의 수가 다소 적어보이네요. 물론 뭔가 은은한 맛을 주려는 의도였다면 나쁘지 않고요. 




    스톤과의 연결고리


    스카이 IM-100 블랙 개봉기. 디자인 엣지 있네



    스카이 IM-100과 번들로 구성된 스톤입니다. 블루투스 4.2 규격의 스피커인데요. 이 위에 아임백을 올려놓으면 충전되며, 블루투스 혹은 NFC 태깅을 통해 폰과 연결됩니다. 


    스톤 역시 아임백의 디자인과 깔맞춤 되어 있는데요. 검정색을 기본으로 구현하였으며 비슷한 재질에, 타공처리된 스피커 그릴로 구현되어 있습니다. 거기다 상단에 글래스가 얹어져 있는데, 여기에 LED가 있어 폰을 충전하거나 메시지가 오면 불빛이 들어옵니다. 거기다 폰으로 색깔을 바꿀 수 있고요.



    스카이 IM-100 블랙 개봉기. 디자인 엣지 있네



    후면의 하단에는 마이크로 USB 단자가 있는데, 여기 동봉된 충전기를 연결해 전원을 넣어주면 됩니다. 저의 경우 충전기 대신 PC와 마이크로USB 케이블로 연결해 사용중이고요.



    스카이 IM-100 블랙 개봉기. 디자인 엣지 있네



    아임백 밑면에 있는 스피커의 음질은 괜찮은 편입니다. 다만 출력이 다소 아쉬운데요. 이런 출력이 아쉬운 점은 스톤으로 어느정도 보강이 됩니다. 거기다 2,600 mAh의 배터리를 내장했는데, 완충 상태에서는 전원 연결없이도 사용이 가능하고요. 그래서 실외에서 사용하기에도 무난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이때는 무선 충전이 안됩니다.)



    스카이 IM-100 블랙 개봉기. 디자인 엣지 있네



    그리고 번들이어폰이 없어 자브라 복스라는 유선 이어폰(인터넷 최저가 5만원)을 함께 써보았는데요. 이어폰으로 듣는 사운드 품질은 꽤 괜찮았습니다. 만약 1-2만원대의 번들이어폰이 있고, 그걸로 들었다면 체감하는 음질이 어찌 달라질지 모르겠네요. 




    마치며..


    스카이 IM-100 블랙 개봉기. 디자인 엣지 있네



    스카이 IM-100의 디자인은 뚜렷한 직선과 무광의 검정색으로 인해 굉장히 심플해 보였습니다. 다만 촉감은 그리 좋은편은 아니었는데, 오히려 지문이 뭍지 않아 좋았습니다. 또한 전면 하단 베젤이 꽤 넓은데도 물리 버튼이나 터치키가 구성되어 있지 않았는데요. 차기작에서는 이 베젤에 홈버튼이나 지문스캐너를 탑재해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아임백은 기존 스마트폰과 다르게 휠키의 회전을 통해 볼륨을 조정하고 영상의 구간을 변경할 수 있다는 점은 꽤 매력적이었습니다. 거기다 디지탈 줌이 아닌 타이머 용도로 사용하는 점도 괜찮은 선택이었다는 생각이 들고요. 다만 이외에 휠키를 써먹을만한 곳이 없던 것 같았습니다.


    후속 포스팅에서는 제품의 성능과 기능부터 카메라에 대한 경험담을 정리해보려 합니다. 혹시 궁금하신 점이 있다면 댓글로 문의해주세요.






    스카이 IM-100 블랙 개봉기. 디자인 엣지 있네




    신고





    Posted by 모바노 (KIBEOM SONG)
    • BlogIcon 네루펜
      2016.07.06 00:16 신고

      디자인이 굉장히 맘에 드네요 ㅎㅎ 햐...

      • BlogIcon 모바노
        2016.07.06 09:51 신고

        넵 ㅎㅎ 개인적으로는 흰색 모델을 더 좋아라 합니다

    • BlogIcon 베짱이
      2016.07.08 10:29 신고

      화이트보다는 블랙이 깔끔하고 더 이쁜거같네요.

      • BlogIcon 모바노
        2016.07.08 10:30 신고

        네 블랙이 더 깔끔하긴 합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