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달 29일, 서울 홍대 팀플레이스에서 열린 한 발표회에 다녀왔습니다. 당일 주인공은 새롭게 출시된 패러렐즈 데스크톱 13인데요. 아시다피시 패러렐즈는 인텔 프로세서를 사용하는 맥 OS PC에서 윈도우, 우분투 등을 구동할 수 있는 가상화 솔루션입니다.



    맥 터치바, 하이 시에라 지원 패러렐즈13 출시


    보통 이 제품은 맥에서 윈도우를 필요로 하는 프로그램을 구동하고자 할 때, 많이들 사용하는데요. 매해 신제품이 출시될 때마다, 윈도우와의 연동이 상당히 매끄러워지고 있습니다.


    특히 금번에 출시한 패러렐즈13은 맥북 프로의 터치바를 윈도우10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끔 구현하였으며, 하이 시에라서도 안정적으로 구동이 가능하다고 하는데요. 발표회 내용 중 기능 중심으로 정리해봤습니다.



    맥 터치바, 하이 시에라 지원 패러렐즈13 출시


    본격적인 제품 발표에 앞서 패러렐즈의 지난 과거와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습니다. 먼저 맥에서 재 부팅할 필요 없이 윈도우를 실행할 수 있다는 점, 윈도우에서도 맥의 기능(제스쳐, 받아쓰기)을 쓸 수 있다는 점이 먼저 눈에 들어왔고요. 


    또한 윈도우10의 잉크나 코타나 같은 기능을 맥에서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밝혔습니다. 앞으로 두 OS의 기능을 어느 OS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간편성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수 있다고 하네요.



    맥 터치바, 하이 시에라 지원 패러렐즈13 출시


    금번 패러렐즈 데스크톱 13에 대해 요약하자면, 위 슬라이드를 참고하면 되는데요. 먼저 윈도우 용 프로그램에서 맥북 프로의 터치바를 지원하고, 맥에서 윈도우의 피플 바를 지원합니다.


    또한 새로운 픽쳐인 픽쳐 뷰 모드를 지원하며, 빠른 파일 액세스를 지원하고, 개선된 OpenGL을 통해 더 많은 게임이 지원된다고 하는데요. 여기다 신규로 툴박스라는 기능을 추가하였습니다.



    맥 터치바, 하이 시에라 지원 패러렐즈13 출시


    이 툴박스의 기능 중 대표적인 걸  동영상을 얹어놓으면, 애니메이션 GIF를 손쉽게 만들어준다는 점이고요. 또한 유튜브나 페이스북 동영상을 PC로 저장해주기도 합니다. 유효한 URL을 가지고 있다면 말이죠.



    맥 터치바, 하이 시에라 지원 패러렐즈13 출시


    맥북 프로의 터치바 역시 윈도우10에서 사용이 가능한데요. 처음 윈도우10을 구동하면 작업 표시줄에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터치바에 보여줍니다. 그리고 구동하는 어플에 따라 어플에 맞는 기능 키를 터치바에 구현시켜주는데요. 오피스라면 볼드, 이탤릭체, F1~F5 키 등이 배치됩니다.


    단 해당 어플에서 지원되지 않는 기능은 사용할 수 없는데요. 예시로 메모장에서 언더라인 아이콘을 눌러도 실제 텍스트에 언더라인 처리가 되지 않습니다. 메모장 자체는 이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이죠.



    맥 터치바, 하이 시에라 지원 패러렐즈13 출시


    거기다 윈도우10에서 사용할 터치바 기능을 드래그앤 드랍만으로 추가하거나 제외할 수 있게끔 구현해두었습니다. 물론 기존에 제공하던 윈도우/맥 간 복사 및 붙여넣기, 드래그앤 드롭, 쓸어넘기는 제스쳐 모두 사용이 가능하고요.



    맥 터치바, 하이 시에라 지원 패러렐즈13 출시


    또한 윈도우10 피플 앱에서 특정 친구를 시작화면에 링크하는 기능을 맥으로도 옮겨왔는데요. 맥의 독에 주소록에 있는 친구나 지인의 대표 사진을 링크해두면, 이를 클릭해 해당 친구에게 바로 메일을 보내거나 스카이프로 전화할 수 있는 팝업창을 불러옵니다. 



    맥 터치바, 하이 시에라 지원 패러렐즈13 출시


    또한 윈도우 XP, 맥 OS 하이 시에라, 윈도우10 등을 원하는 사이즈의 창으로 한번에 띄울수도 있으며, 이 창을 다른 창 보다 가장 상위위에 고정시켜 띄울 수도 있습니다. 참고로 당일 시연한 기기가 신형 맥북 프로로 보였는데, 세개의 운영체제를 띄우고, 이를 제어하는 것이 상당히 안정적이더라고요.



    맥 터치바, 하이 시에라 지원 패러렐즈13 출시


    또한 패러렐즈를 이용하면, 윈도우10에서 캐드 같은 고사양을 요구하는 그래픽 작업을 무리 없이 진행할 수 있다고 합니다. 물론 맥 사용 중에도 독에 있는 어플리케이션 아이콘을 누르기면 하면 해당 어플을 실행할 수 있어, 재부팅할 필요가 없고요.





    이렇게 패러렐즈 13 발표회에 대한 정보를 짤막하게 정리해봤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패러렐즈11 이후,  패러렐즈를 사용해 본적이 없는데요. 맥북 프로의 터치바를 윈도우10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점, 윈도우10 잉크 기능과 피플 앱의 시작화면 고정 기능을 맥에서도 사용할 수 있는 점은 꽤 인상적이았습니다.


    거기다 PIP 기능을 이용해 윈도우10, 윈도우XP, 맥 OS를 띄워더라도 이를 안정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눈에 띄었고요. 그래픽과 리소스를 많이 사용하는 윈도우 어플리케이션 역시 성능에 문제 없이 가볍게 실행된다고 하는데요. 


    당일 캐드 정도를 시연했지만, 공식 홈페이지와 여러 블로그 리뷰를 보아하니 오버워치 같은 게임도 즐길 수 있다고 합니다. 향후 아이맥 프로에 대한 완벽한 지원도 약속했는데요. VM당 최대 32개 코어(vCPU) 및 128GB RAM 사용도 지원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맥 터치바, 하이 시에라 지원 패러렐즈13 출시


    이러한 패러렐즈 데스크톱 13은 99,000원에 구입할 수 있으며, 11 또는 12에서 업그레이드시 59,000원의 금액을 지불하면 됩니다. 또한 프로 에디션과 비즈니스 에디션은 연간 126,500원의 구독료가 책정되어 있고요. 제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아래 링크를 통해 확인하길 바랍니다.



    패러렐즈 데스크톱 13 parallels.com/products/desktop/




    신고





    Posted by 모바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