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여성가족부는 2018년 성희롱 실태조사를 종전 상시종사자 50인상 기관 대상에서 30인 이상으로 확대해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지난해 11월부터 성희롱, 성폭력 근절 대책을 수립하고 이행하고 있는데요. 올해는 실태조사의 대상 기관을 확대하기로 나섰습니다.



    여성가족부, 성희롱 피해자 위한 실태조사 대상 확대


    금번 성희롱 실태조사는 3년 주기로 진행되는 성희롱 관련 국내 유일의 국가승인 조사 통계로, 성희롱 예방 및 피해자 보호 등 관련 정책 수립의 기초자료로 활용되는데요.



    여성가족부, 성희롱 피해자 위한 실태조사 대상 확대


    올해에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과 한국갤럽조사연구소가 실태조사를 수행하며, 상시종사자 30인 이상의 공공, 민간기관 (15년 50인 이상 기관) 1,600개소에 대해 표준조사 방식(업무담당자 1,600명, 일반직원 9,200명)으로 진행됩니다. 조사 참여도와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온라인 조사와 방문면접조사가 병행된다고 하는데요.



    여성가족부, 성희롱 피해자 위한 실태조사 대상 확대


    여성가족부는 민간사업장은 고용노동부와 긴밀한 협조 체계를 구축하여 조사를 진행할 예정합니다. 참고로 성희롱 실태조사는 2015년부터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민간사업장으로 확대해 실시하고 있는데요. 금번 조사 결과는 성희롱 대책에 대한 보완책 마련 및 예방지침 표준안, 예방 교육자료 등에 반영됩니다.



    여성가족부, 성희롱 피해자 위한 실태조사 대상 확대


    금년도 성희롱 실태조사는 양성평등기본법 제32조 아래에 진행되며 연구기관은 올해 12월까지입니다. 조사대상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공공기관 및 민간사업장 1,600개소(공공기관 400개소, 민간사업장 1,200개소)이고요. 온-오프라인 조사를 병행합니다.


    추진 체계는 다음과 같은데요. 먼저 여성가족부에서 기본 계획을 수립하면 조사 기관에서 실태 조사와 연구후, 결과를 분석합니다. 그리고 여가부에서 다시 실태조사에 대한 결과 보고 및 정책 방안을 언론 대상으로 브리핑할 예정인데요.



    여성가족부, 성희롱 피해자 위한 실태조사 대상 확대


    조사의 세부적인 내용은 성희롱 피해경험과 2차 피해실태 및 현황입니다. 그리고 이런 피해 경험시 보호조치 및 대응 노력과 사건처리 시스템의 운영 현황도 파악할 예정이고요. 거기다 성희롱에 대한 인식 및 전반적인 조직문화도 조사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여성가족부, 성희롱 피해자 위한 실태조사 대상 확대


    개인적으로는 금번 실태 조사를 통해 ‘직장 내에서 성희롱이 발생하지 않도록 성평등적 인식을 공유하고 왜곡된 성별고정관념과 조직문화를 개편’하는데 기여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들었습니다. 


    성차별, 성희롱 없는 근로환경이 기업의 생산성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만큼, 이번 실태조사에 민간사업장들도 적극 참여했으면 하고요.


    관련해서 보다 자세한 내용은 링크(https://bit.ly/2G2rTAl)를 통해 확인하길 바랍니다.







    여성가족부, 성희롱 피해자 위한 실태조사 대상 확대


    ▲ 위 배너를 클릭하면 여성가족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Posted by Kibeom So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