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전, 여성가족부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법률”를 시행하였습니다. 시행 이후 전국 202개 학교 밖 청소년지원센터에서 상담, 교육, 취업, 자립지원 등의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는데요.


    여성가족부,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지원 강화


    지원실적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학교 밖 청소년 2만여 명이 검정고시, 학교 진학 등 교육 지원을, 1만여 명이 직업훈련, 자격증 취득 등 취업지원을 제공받았습니다. 


    이 밖에도 맞춤형 상담, 문화예술 및 동아리활동, 건강검진, 학습 멘토링 등이 지원됐고요. 1:1 개인별 상담을 통해 개인별 특성과 요구를 반영한 상담․교육․취업․자립지원 등 다양한 지원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여성가족부,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지원 강화


    실제 이유진(가명) 양은 4살 때 부모님의 이혼 후, 경제적으로 어렵게 생활하다 중3때 가출을 시작하고 고등학교도 그만두게 되었는데요. 거리에서 친구들과 어울려 나쁜 범죄를 저지르고 재판을 받던 중, ‘부산광역시 학교 밖 지원센터’를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여성가족부,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지원 강화


    물론 소년원에 송치됐지만, 깊은 반성과 우수한 생활 태도로 임시 퇴원할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센터 권유 및 지원으로 검정고시를 준비하면서 간호학과에 입학했다고 하네요. 


    이 밖에도 지원센터의 도움을 받아 직업 역량 강화프로그램을 참여하고, 직업교육 및 훈련에 참여해 다양한 기회를 얻은 청소년들의 사례가 많다고 합니다.



    여성가족부,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지원 강화


    그리고 지난해 새 정부 출범 이래 학교 밖 청소년들이 겪는 편견이나 사회적 차별 등을 해소하기 위해 국민인식 개선을 적극 추진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먼저 ‘학교 밖 청소년 권리옹호 사업’을 통해 학교 밖 청소년 권리침해 대응 매뉴얼을 제작하고 신고게시판이 전국적으로 확대되었고요.


    여성가족부,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지원 강화


    학교 밖 청소년의 조기 발굴을 위해 지난해 말, 관계부처와 온라인 정보 연계시스템을 구축해 학교 밖 청소년들의 정보가 지원센터와 연동되도록 구현했다고 합니다. 


    여기에 여성가족부는 맞춤형 지원을 위한 정책을 더욱 강화한다고 하는데요. 직업훈련사업인 ‘내일 이룸학교’ 운영을 개선해 맞춤형 훈련과정을 도입하고 고용부와의 협업을 통해 고용촉진장려금으로 취업 동기를 높일 계획입니다.


    그리고 지원센터 내에 ‘창업동아리’를 개설하고 위해 오는 7월부터 건강검진 후 질병확진을 위해 추가 검사가 필요한 경우 검사에 필요한 비용도 지원할 예정이라라고 하네요.





    이렇게 여성가족부의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소식을 살펴보았습니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은 학교를 다니든, 다니지 않는 모든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매개체라고 생각하는데요. 학교 밖 청소년들도 자존감과 자립역량을 키워갈 수 있는 중요한 사업으로 보입니다.






    여성가족부, 학교 밖 청소년 지원에 관한 지원 강화


    ▲ 위 배너를 클릭하면 여성가족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Posted by Kibeom So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