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와 함께 살펴볼 제품은 오베오 Q62 프로 입니다. 이 제품은 블루투스 5.0 기반의 완전 무선 이어폰을 지향하고 있는데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 수상될 만큼 깔끔하고 세련된 디자인에 오토페어링 기능을 지원하고, LTCC형 세라믹 안테나를 더해 무결하다고 생각될 정도의 끊김 없는 송/수신율을 보여줍니다.



    오베오 Q62프로 완전무선 이어폰 써보니


    여기에 애플, 삼성, 엘지 등의 글로벌 기업들과 협력한 경험이 있는 하만카돈의 오디오 유닛을 사용했으며, BOSE 튜너를 사용해 무게감있는 저음역대와 안정적인 중/고음역대를 재생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여기에 CVC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통해 주변의 소음과 잡음을 잡아줍니다. 이러한 특징들은 제품의 패키지에 하나씩 나열되어 있고요.



    오베오 Q62프로 완전무선 이어폰 써보니


    앞서 언급한 블루투스 5.0 칩셋을 내장해 수신거리를 확장하고 송/수신 속도를 향상시켰습니다. 이는 오베오 Q62 프로처럼 코드리스 제품에 안성 맞춤인데요. 여기에 AAC 코덱을 지원해 저해상도 음원에서도 더 좋은 음질을 제공합니다. 최대 96kHz까지 샘플링할 수 있다고 하네요.



    오베오 Q62프로 완전무선 이어폰 써보니


    패키지 속 구성품은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제품 본체와 간편 메뉴얼과 조금 더 복잡한 메뉴얼, 2종의 이어팁, 오베오 정품 홀로그램 스티커, 마이크로 5핀 USB 케이블이 준비되어 있는데요. 


    2쌍의 이어폰은 전용 충전 케이스에 담겨져 있으며, 이어폰에 기본 장착되어 있는 이어팁을 감안하면 총 3종의 서로 다른 크기의 이어팁이 존재합니다.



    오베오 Q62프로 완전무선 이어폰 써보니


    충전 케이스의 하단에 있는 원통형 회전부를 돌리면 커버가 걷히고 1쌍의 이어폰이 구성되어 있는데요. 제품 하우징 중앙에는 버튼이 있어, 이를 통해 기기를 제어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충전 케이스에는 LED 인디케이터가 있어 이어폰의 잔여 배터리를 보다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고요. 제품 하우징에도 LED가 있는데 이는 제품의 연결/배터리 상태를 알려줍니다.



    오베오 Q62프로 완전무선 이어폰 써보니


    스마트폰과의 페어링은 매우 간단한데요. 폰 블루투스 기능을 활성화하고, 오베오 Q62 프로의 버튼을 꾹 누르면 연결 가능한 기기에 해당 기기가 표시됩니다. 이때 해당 기기의 이름을 터치하면 '통화와 오디오 기능으로 연결되었습니다'라는 메시지가 나오며 페어링이 완료되는데요.


    참고로 이 제품은 오토페어링을 지원하기에, 향후 폰에 블루투스를 활성화 시키고, 제품을 케이스에서 꺼내면 자동으로 바로 두 기기간 페어링이 됩니다. 별도의 과정없이 빠르게 말이죠. 



    오베오 Q62프로 완전무선 이어폰 써보니


    이후 AAC+, FLAC 무손실 음원을 지원하는 지니뮤직에서 여러 음원을 스트리밍으로 즐겨보았는데요. 해당 음질로 힙합, 가요, 락 음악을 다수 재생해보았습니다. 전반적으로 특정 음역대에 치우치지 않는 소리를 내었는데요. 저음은 무게감이 있으면서도 탄탄하게, 고음역대 역시 깔끔하면서 안정적으로 소리를 뽑아주었습니다.


    거기다 기기 자체적인 리얼 하이파이 듀얼 이어폰 기술과 CD 레벨 AAC를 통해 CD레벨의 오리지날 사운드를 구현했다고 하는데요. 여기에 입체감과 공간감을 더해주었습니다.



    오베오 Q62프로 완전무선 이어폰 써보니


    노래의 장르에 따른 호불호는 크게 없는 편인데요. 몇몇 중저음 강화 제품은 보컬음이 묻히고 베이스와 드럼을 강조시키는데, 이 제품은 보컬음부터 기타, 베이스, 드럼 모두를 알맞게 표현합니다. 힙합이나 가요에도 제법 잘 어울렸습니다.


    플랫한 음질의 에어팟이 내는 소릭가 조금 밋밋하게 들리는 분들에게는 오베오 Q62 프로가 적합하지 않나 싶네요. 가격도 6만5천원이라 부담없고요. 거기다 블루투스 커버리지도 27평 남짓의 집에서 방문을 닫고 다녀도 문제 없었습니다.



    오베오 Q62프로 완전무선 이어폰 써보니


    넷플릭스나 유튜브를 통해 영상을 감상했을 때도 제법 괜찮은 사운드를 내는데요. 음원처럼 보컬음과 연주음이 가득하진 않지만, 영화 속 대사나 효과음, 배경음악을 잘 표현해줍니다. 다만 지니뮤직에서 FLAC 음원을 스트리밍할 때처럼 시원시원한 느낌은 좀 덜하더라고요.



    오베오 Q62프로 완전무선 이어폰 써보니


    배터리의 경우 전용 케이스 사용시 총 8회 충전이 가능하며, 1시간 충전시 3시간 사용이 가능합니다. 이런 배터리 타임은 출퇴근 시간에 사용하는데 적합해 보이는데요. 


    이어셋 배터리 용량이 각각 50mAh이고 재생시간이 3시간 지마녀 충전케이스 (800mAh)로 총 8회 충전이 가능하며, 2~3시간이면 완충이 가능합니다. 


    저의 경우 경기도에 거주하고 용산까지 가는데 1시간 정도가 소요되는데요. 약속 장소에 도착하면 제품을 케이스에 넣고 충전하다가, 다시 집으로 돌아갈 때 케이스에서 제품을 꺼내쓰면 배터리 타임에 큰 문제가 없더라고요. 



    오베오 Q62프로 완전무선 이어폰 써보니


    착용감은 꽤 좋은 편입니다. 4.5g의 가벼운 무게라 장시간 착용시에도 크게 부담되지 않고요. 특히 귀와 귓바퀴에 닿는 제품의 이어팁이 부드러웠습니다. 


    기기 안쪽 면이 귀와 귓바퀴에 착 달라붙는 타입이 아니고, 약간의 공간이 있어 착용시 아프지 않아 좋더라고요. 적어도 저에겐 말이죠. 그리고 격렬한 운동시에도 귀에서 기기가 잘 떨어지지 않더라고요.



    오베오 Q62프로 완전무선 이어폰 써보니


    하우징 중앙에 있는 버튼을 눌러 이전/다음곡으로 이동할 수 있으며, 전원을 끄거나 켤 수 있습니다. 거다 한쪽만 소리가 나오는 싱글 이어셋으로 사용할 수 있고요. 입과 마이크 간 거리가 좀 멀지만 음성 통화 품질은 꽤 괜찮았습니다.




    이렇게 블루투스 5.0 기반의 완전무선 이어폰 오베오 Q62 프로를 사용해본 경험담을 모두 정리해봤습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깔끔한 편이었고요. 배터리 잔량을 알려주는 LED 인디케이터가 케이스에 있어 배터리 충전 및 관리가 용이했습니다. 

    거기다 하만카돈의 오디오 유닛과 BOSE의 튜너를 사용해 특정 음역대에 치우치지 않은 준수한 음질을 내 주는데요. 블루투스 5.0 기반이라 높은 성능의 전송 능력을 보여줍니다. 제품의 가격은 6만 5천원 정도라 부담없이 사용할 수 있고요.

    제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아래 바로가기 링크를 통해 확인하길 바랍니다.












    Posted by Kibeom So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