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워서 거치하는, 노트북 스탠드 써보니

오늘 저와 살펴볼 제품은 노트북, 맥북을 세워서 거치해주는 스탠드입니다. 제품의 이름은 애니클리어 AP-6으로 2만원 정도에 구매해 오늘부터 사용하고 있는데요.


일전에 소개해드린 XBOX ONE X 수직받침대와 선정리 매직케이블 등, 최근 컴퓨터 책상 위를 보다 깔끔하게 사용하고 싶어 마련한 물건 중 하나입니다.



세워서 거치하는, 노트북 스탠드 써보니


제품의 소재는 알루미늄이며, 색상은 실버와 티타늄으로 나뉘는데요. 제가 선택한 제품은 티타늄으로 맥북 그리고 이와 비슷한 색상을 가진 노트북과 깔맞춤할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패키지 속 구성품으로는 거치대 본체와 육각 렌치가 있습니다.



세워서 거치하는, 노트북 스탠드 써보니


노트북을 거치하는 공간에는 실리콘 패드가 배치되어 있는데요. 스탠드의 가로 길이를 조절해주는 부분과 노트북 밑면과 맞닿는 부분을 실리콘 패드로 처리하였습니다. 그로 인해 거치하는 제품의 미끄럼과 스크래치를 방지해줄 것으로 보입니다.



세워서 거치하는, 노트북 스탠드 써보니


거치대의 밑면도 실리콘 패드가 부착되어 미끄럼 없이 노트북을 편안하게 거치할 수 있는데요. 옆에 있는 육각렌치로 노트북의 두께만큼 길이를 조절할 수 있습니다.



세워서 거치하는, 노트북 스탠드 써보니


참고로 저는 노트북의 하단, 밑면을 스탠드에 고정하기로 하였습니다. 상단 후면에 방열구가 배치되어 있기때문인데요. 상단, 윗면을 거치하면 발열 관리가 힘들 것 같았습니다. 마음 같아선 수직으로 세우고 싶은데, 그리하면 좌측면의 HDMI 단자 혹은 우측면의 SD카드 슬롯을 사용할 수 없더라고요.



세워서 거치하는, 노트북 스탠드 써보니


본격적으로 밑면의 나사를 동봉된 육각 렌치로 돌려 길이를 조절해주었습니다. 육각렌치의 긴쪽을 돌리기만 하면 되는데요. 너무 풀은 경에는 다시 조절 부분을 정사이즈로 맞추기 어려웠습니다. 그리하여 노트북을 거치한 후 그 사이즈에 대충 맞춘 후 나사를 조였는데요.



세워서 거치하는, 노트북 스탠드 써보니


이후 스탠드를 컴퓨터 책상에 옮기고 그 위에 노트북을 거치하였는데요. 약간의 틈이 있고, 뒤쪽으로 약간 기댄 상황인데도 제법 안정적이었습니다. 거기다 노트북을 거치대에서 빠르게 뺄 수도, 거치할 수도 있고요. 그리고 수직이 아닌 수평으로 두었기에 좌/우 측면의 단자 모두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지난주에 그렇게 선정리를 해놨는데도 USB 케이블은 여전하네요. 조만간 무선 키보드. 마우스도 구입해야겠습니다.



세워서 거치하는, 노트북 스탠드 써보니


참고로 세워져있는 노트북 뒤에도 엑스박스 원 X가 수직으로 세워져있는데요. 두 기기가 컴퓨터 책상을 많이 차지하고 있었는데, 이렇게 스탠드로 공간활용도를 높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세워서 거치하는 노트북 스탠드를 사용해본 경험담을 모두 정리해봤습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책상 위 공간을 조금 더 여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는데요. 거기다 깔맞춤하기 괜찮은 색상과 안밖의 실리콘 패드는 거치를 보다 안정적으로 도와줍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