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1일, 서울 올림픽공원 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genie MUSIC FESTIVAL 2018에 다녀왔습니다. 이 축제는 KT Y데이터박스를 활용하는 젊은 Y세대를 위한 공연인데요. 여름철 실내 경기장에서 즐기는 6시간짜리 공연이었습니다.


    수개월 전부터 조금씩 공개했던 라인업도 자비심 없기로 소문났는데요. 최근 힙합 씬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DPR 라이브, 일리네어의 수장 도끼 그리고 더콰이엇이 금번 공연에 참여했고요. 일리네어의 산하 레이블인 앰비션뮤직의 악동들 창모, 해시스완, 김효은 멋진 무대를 구성했습니다.



    Y데이터박스와 함께한 KT 지니뮤직 페스티발 2018


    또한 AOMG 수장 사이먼 도미닉와 AOMG 산하 레이블 하이어뮤직의 막내이자 고등래퍼2 우승자 김하온이 참전했고요. 언프리티랩스타2 출신의 헤이즈, 팬시차일드 크루 그리고 아메바 컬쳐의 일원인 크러쉬도 라인업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 외에도 쇼미더머니6 출신이며 타이거JK가 이끄는 필굿뮤직의 일원 주노플로와 블랙나인(흑구)도 함께 자리를 잡았고요. 이외에도 빌런, 모티, 오르내림 등의 실력파 래퍼들이 함께 하였습니다.



    Y데이터박스와 함께한 KT 지니뮤직 페스티발 2018


    페스티벌이 열린 핸드볼 경기장은 올림픽 공원의 초입에서 그리 멀지 않았는데요. 동2문에서 쭈욱 올라오면 중앙에 바로 금번 genie MUSIC FESTIVAL 2018이 열리는 경기장이 보입니다. 


    제가 도착했을 때는 오후 1시 경이고 공연은 3시에 시작해 그 주변에 많이 한산했는데요. 특히 당일 날씨가 37도까지 올라간 무더위여서, 경기장 근처의 푸드트럭 및 편의점, 이벤트 존에 관람객들이 많이 몰렸습니다.



    Y데이터박스와 함께한 KT 지니뮤직 페스티발 2018


    특히 이벤트 존에서는 많은 기업들이 경품이벤트와 함께 자사의 제품과 서비스를 알리고 있었는데요. 그중 KT는 공연 관람객(10대~20대)에 타켓팅 된 Y데이터박스 체험 및 이벤트 존을 선보였습니다. 민트민트한 부스가 참 산뜻하면서도 멀리서도 눈에 잘 띄더라고요. 


    참고로 이 서비스는 친구나 가족, 지인에게 데이터를 선물하고 나의 데이터를 관리하는 모바일 어플인데요. KT LTE 스마트폰 이용 고객이라면 누구나 사용할 수 있습니다.



    Y데이터박스와 함께한 KT 지니뮤직 페스티발 2018


    사실 이와 비슷한 컨셉을 가진 패밀리박스를 이미 선보였는데요. 가족 결합을 통해 인터넷, 모바일 등을 할인 받으면서도 가족간 데이터를 공유할 수 있는 유용한 서비스입니다. 다만 가족 외 사람들에게는 DATA를 선물할 수 없다는 점이 조금 아쉬웠는데요. 이런 아쉬운 점을 한방에 해결한 것이 바로 Y데이터박스 입니다.



    Y데이터박스와 함께한 KT 지니뮤직 페스티발 2018


    특히 이 서비스는 특정 1명을 지정해 데이터를 선물할 뿐만 아니라 최대 10명에게 데이터를 100 MB씩 나눠주는 ‘데이턱’ 기능도 지원하는데요. 거기다 가입 축하 기념으로 500MB의 LTE 데이터를 제공하며, 이벤트 박스를 통해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이번달에는 genie MUSIC FESTIVAL 2018입장권을 경품으로 걸었죠. 또한 앱 자체적으로 나의 잔여 데이터량과 사용 추이를 살펴볼 수 있고요. 또한 Y24/Y틴 요금제 등에서 제공하는 특화 서비스의 신청 및 설정 변경을 지원합니다.



    Y데이터박스와 함께한 KT 지니뮤직 페스티발 2018


    현장에서는 이 서비스를 연상케하는 캐릭터를 부스에 마련된 총으로 맞추면 되는 이벤트가 진행하였는데요. 총을 쏴서 떨어뜨린 캐릭터 박스의 수량에 따라 다양한 경품을 제공합니다. 


    경품에는 럭키박스(미니빔 프로젝터, 블루캐니언 교환권, 영화쿠폰, 블루투스 마이크, 스마트폰 충전세트)가 구성되어 있고요. 이 외에도 손풍기, 스마트폰 충전 케이블, 타투 스티커 등을 제공하였습니다.



    Y데이터박스와 함께한 KT 지니뮤직 페스티발 2018


    사실 KT는 수년전부터 Young 타겟을 기반으로하는 브랜드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24살까지 누구나, 매일 3시간 데이터를 마음껏 사용할 수 있고 콘텐츠(지니팩, 올레TV 모바일 데일리팩)와 데이터(500MB 충전) 반값 혜택을 주는 Y24 요금제를 선보인바 있고요. 


    또한 10대 청소년을 위한 Y틴 요금제는 데이터 2배 쓰기, 바꿔쓰기 등의 특화 기능을 지원합니다. 그리고 캠퍼스 어택 이벤트를 통해 대학 축제와 연계한 체험형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고요.



    Y데이터박스와 함께한 KT 지니뮤직 페스티발 2018


    Y데이터박스 체험존에서 이벤트에 참여한 후, 본격적인 공연 관람을 위해 경기장 안으로 들어갔는데요. 이런 실내 공연 대부분 엄청난 더위를 겪었기에 살짝 긴장하였습니다. 


    하지만 2층의 좌석에 착석해보니 생각보다 꽤 시원하였는데요. 36도를 육박하는 무더운 여름철, 6시간 가량의 공연을 이렇게 쾌적한 환경에서 즐길 수 있었습니다. 거기다 스탠딩, 좌석 모두가 비지정석이라는 점도 꽤 마음에 들었는데요.


    Y데이터박스와 함께한 KT 지니뮤직 페스티발 2018


    관람객 자신들의 최애 래퍼가 아직 출연하지 않았다면 경기장 안팎에서 음료와 군것질을 즐기며 대기하기에도 좋았습니다. 이는 페스티벌이라는 특성을 극대화 시킨듯 한데, 좌석과 스탠딩석을 오고가기도 편해 공연을 관람하기 좋았습니다.



    Y데이터박스와 함께한 KT 지니뮤직 페스티발 2018


    공연의 시작은 김하온, 빌런 등이 시작하였고, 끝은 일리네어와 AOMG 수장들이 마무리하였는데요 물론 첫 주자인 하이어뮤직의 김하온이 고등래퍼2에서 선보인 자기소개 싸이퍼와 팀 래퍼 결정전에서 선보인 곡을 비롯해, 이병재, 김준호, 식케이와 함께 부른 바코드, 어린왕자, 붕붕의 무대도 만나볼 수 있어 좋았습니다.



    Y데이터박스와 함께한 KT 지니뮤직 페스티발 2018


    또한 평소에 잘 몰랐던 빌런, 모티, 소마, 오르내림처럼 아직 인지도는 크게 없으나, 실력파 뮤지션들을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했습니다.  


    특히 래퍼가 아닌 싱어였던 빌런과 소마의 무대 매너와 가창력이 꽤 인상적이었는데요. genie MUSIC FESTIVAL 2018 선보인 곡들로 컴필레이션 앨범 하나를 만들어도 좋을 것 같았습니다.



    Y데이터박스와 함께한 KT 지니뮤직 페스티발 2018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추후 열릴 이 축제를 2~3일차로 구성하고, 국내 힙합 레이블 모두를 한 자리에 만나볼 수 있으면 좋을 것 같은데요. 물론 금번 라인업도 충분히 인상적이었지만 여기에 박재범, 로꼬, 식케이, 넉살, 스윙스, 지코 등의 래퍼들이 추가되면 한층 더 완벽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Y데이터박스와 함께한 GENIE MUSIC FESTIVAL 관람 후기를 마무리합니다. Y세대를 위한 공연, Y세대를 위한 서비스 답게 현장은 10대에서 20대 관람객들이 많았는데요.


    이러한 특화점을 잘 가져가 지속적으로 젊은 세대에게 피력하는 온-오프라인 행사와 이벤트를 자주 열었으면 좋겠습니다. 관련해서 Y브랜드 서비스들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를 확인하세요.












    Posted by Kibeom So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