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와 살펴볼 제품은 비츠X 입니다. 이 제품은 지난 2014년, 애플에게 인수된 비츠 일렉트로닉스의 최신 블루투스 이어폰 인데요. 애플 에어팟과 함께 발표된 제품으로, 에어팟처럼 W1칩을 내장해 보다 빠르고 매끄럽게 아이폰과 페어링이 가능합니다.




    거기다 코드리스를 지향하고 전용 충전케이스가 있는 에어팟 대비 4만원 정도 저렴한 출고가로 출시되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AirPod의 디자인이 제 취향에 한참 빗겨나가기에 이 제품을 구매하게되었습니다. 참고로 이 제품의 현재 직구 가격은 12만 4천원입니다.




    패키지 속 구성품으로는 제품 본체와 3종의 이어팁과 2종의 이어윙이 있고요. 제품을 수납하고 선을 관리해줄 실리콘 케이스, 검정색의 근사한 종이로 구현된 설명서가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비츠 바이 닥터드레 로고가 그려진 스티커, 제품을 충전하는데 사용할 라이트닝 케이블, 유의사항 안내서가 있는데요. 아이폰 사용자를 위해 라이트닝 케이블 단자로 충전을 하고 케이블까지 챙겨준 점은 꽤 인상적이었습니다. 




    제가 구매한 모델은 화이트 색상인데요. 이어폰 하우징 부터, 이어팁, 컨트롤러 등 모두가 무광의 하얀색으로 구현되어 있어 꽤 깔끔한 편인데요.




    제품의 넥밴드 영역에는 컨트롤러처럼 생긴 뭉뚝한 것이 있습니다. 이것은 컨트롤러의 기능을 수행하지 않고 각각 라이트닝 충전 단자와 전원 버튼만 존재하는데요. 아마도 한쪽에는 애플 W1칩, 다른 한쪽에는 배터리가 내장되어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앞서 언급한 넥벤드 영역에 있는 전원 버튼을 5초 가량 누르면 페어링 과정이 시작되는데요. 이후 아이폰의 블루투스 토글을 눌러 활성화 시켜줍니다. 이윽고 아이폰 화면 하단에 레이어를 호출하며 비츠X를 연결하라는 화면이 나오는데요.




    연결 버튼을 누르면, 연결된 제품의 잔여 배터리가 표시됩니다. 이윽고 완료 버튼을 누르면 해당 레이어는 종료되고 비츠 엑스로 음악을 듣기만 하면 되는데요. 


    왼쪽 케이블에 있는 컨트롤러로 볼륨을 조절하고 중앙에 있는 버튼으로 재생/일시 정지 등을 제어할 수 있습니다. 동일 버튼으로 전화를 받거나 거절할 수도, 시리를 부를 수도 있고요.




    비츠 엑스는 플랫한 음질을 보여주는 에어팟보다 중저음이 약간 더 탄탄한 느낌을 보여주었는데요. 보컬음과 연주음 모두 선명하게 잡아줍니다. 그리고 커널형이다보니 차음이 잘되며, 특정 음역대에 치우친 느낌 없이 선명하고 정확한 음을 내어줍니다. 일부 저가형 제품에서 겪을 수 있는 저급한 울림도 없고요.




    저의 경우 힙합과 R&B를 자주 듣는데요. 최근에는 오반, DPR LIVE, 로꼬, 박재범의 노래를 자주 듣는데 이러한 음악적 취향은 비츠 엑스와도 잘 어울립니다. 


    다만 RHCP의 몇몇 앨범을 들어봤을 때는 악기별 연주음이 (저음에서) 개별로 선명하지 못하고, 뭔가 뭉뚱그러지는 듯한 느낌이 들더라고요. 물론 이는 수치가 아닌 그저 제 느낌일 뿐이니 크게 신경쓰지 않아도 됩니다.




    아무래도 넥밴드 제품이라 제품이 목에 닿고, 지금은 한창 더울 때라 불쾌감이 어느정도 있긴 한데요. 하지만 여타 넥벤드 헤드폰과는 다르게 피부에 닿는 면이 넓지 않고, 조금 넓게 펼칠 수 있기에 착용 중에 짜증(?)을 유바할 정도는 아닌데요. 


    다만 이 넥벤드 영역이 목에 맞춰 약간 구부러져 있고, 케이블의 길이가 약간 길기에 목 앞이 아닌 뒤로 걸쳐야만 하기에 아쉽더라고요. 물론 그런 아쉬움은 무더운 여름에 국한되어 있을 것으로 봅니다.




    오픈형이 아니라 커널형이기에 귀에서의 착용감은 꽤 안정적입니다. 거기다 이어윙이 있기에 귓바퀴에 제품을 고정시키면 더욱 더 안정적인데요. 이어팁의 소재가 꽤 부드러운 편이라, 2시간 정도 착용했음에도 귀가 아프지 않았습니다. 물론 이를 위해선 자신에게 적합한 사이즈의 이어팁을 선택해야 하고요.





    이렇게 비츠 엑스를 사용해본 제 경험담을 모두 정리해봤습니다. 애플의 자회사(?) 답게, 에어팟과 동일한 W1칩을 내장해 아이폰과의 연결을 보다 쉽고 매끄럽게 지원하는데요. 초기 페어링한 이후에는 제품의 전원만 켜면 바로 아이폰과 연결이 됩니다. 물론 이를 위해선 아이폰의 블루투스 기능을 켜놔야 되고요.


    호불호가 갈리는 에어팟과는 다르게 보편적인 넥밴드로 디자인되었으며, 커널형 이어폰에 이어윙을 제공해  착용감과 안정적인 면에서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다만 넥밴드라는 특성상 목의 피부와 닿아야하며 요즘처럼 무더운 날씨에는 비단 유쾌한 일은 아닌데요. 하지만 일반적인 넥밴드 제품과는 다르게 목에 닿는 면이 넓지 않으며, 제품 자체를 넓게 펼칠 수 있다는 점이 좋았습니다.


    음질 역시 플랫한 에어팟에 중저음을 약간 더 탄탄하게 구현한 것 같았는데요. 요즘 자주 듣는 힙합이나 R&B 음악과 잘 어울렸습니다. 가격 역시 (출고가 기준으로) 에어팟보다 4만원 더 저렴하고요.




    이런 비츠 엑스를 큐텐에서 13만원에 판매하고 있는데요. 여기에 앱 장바구니 쿠폰을 먹이면 12만 4천원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요즘 갓성비를 자랑한다는 AirPod 보다 4만원 더 저렴하고요. 자세한 정보는 위 배너를 클릭하길 바랍니다.







    Posted by Kibeom Song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