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 성과 높아져..

여성가족부는 지난 11월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2018년 학교 밖 지원사업 보고대회 (이하 보고대회)’를 개최하였습니다. 

이 대회에는 사업 관계자와 청소년 등으로 구성된 280여 명이 참석하였는데요. 금번 대회에서는 올 한해 지원사업의 성과를 나누고, 향후 나아갈 방향과 계획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었습니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 성과 높아져..

또한 이에 헌신한 지원센터 (꿈드림) 종사자, 유관기관, 멘토, 성공적으로 자립한 아이들에게도 시상의 기쁨을 안겨 주었습니다. 우수 기관에 주어지는 여성가족부 장관상은 경상북도 학습지원단을 운영하며, 아이들의 학업 복귀 및 취업을 지원한 ‘경상북도 꿈드림’이 수상하였습니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 성과 높아져..

그리고 지원 우수사례로는 ‘충전식 카드시스템’ 도입 (2017년), ‘꿈울림 진로박람회’ 개최 (2018년)로 우수프로그램 경진대회에서 2년 연속 수상한 ‘경기도 꿈드림’ 사례가 소개되었고요. 


또한 아이들이 직접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려 ‘1인 1책’을 출판하도록 함으로써 소중한 추억과 함께 성취감을 맛볼 수 있게 한 ‘경남 산청 꿈드림’도 소개되었습니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 성과 높아져..

여가부는 2015년 이후 지속적으로 학교 밖 청소년 발굴과 지원에 주력해 올해 그 성과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밝혔는데요. 지난 10월까지 총 5만여 명의 아이들이 꿈드림에 연계됐으며, 총 4만 8천여 명의 아이들이 상담, 학업, 취업지원 등의 맞춤형 서비스를 받았습니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 성과 높아져..

거기다 전반적인 수요와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지원을 선보여, 검정고시 합격 인원은 작년 동기대비 21.9%, 대학진학 인원은 25.6% 증가했습니다. 그리고 사회진입을 위한 직업훈련 참여와 취업 규모도 증가했고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 성과 높아져..

여성가족부는 지난 3년 동안(15년~17년) 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의 현장 안착과 확장에 주안점을 두었는데요. 올해부터는 사업의 질적 역량을 높이고 청소년과의 소통을 강화하는 데 주력하였습니다. 


우수 운영프로그램을 공유·확산하기 위해 지역별 유사 규모센터를 통합했다고 합니다. 또한, 사업 전반에 대해 개선점을 찾기 위해 전국시-군-구 190센터 대상 컨설팅을 하기도 하였고요. 



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 성과 높아져..

대학입시설명회 현장에서 1대1 자문을 확대·실시하고, 센터 자체적으로 대학별 개별부스를 설치해 입시 박람회를 진행했다고 합니다. 또한 지역 사회의 네트워크와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하여 자체적으로 진로박람회를 개최하도록 했습니다. 


이 박람회는 경기도 내 30개 꿈드림 센터가 참여하여 이 들을 대상으로 하는 맞춤형 진로박람회로 구성되었습니다. 



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 성과 높아져..

이와 함께 민관 협력으로 꿈드림 내 자유공간을 설치하고 대입 설명회와 문화-예술 프로그램, 숲체험, 스포츠 자격증 취득 등의 지원을 확대했습니다. 




이렇게 2018년 학교 밖 지원사업과 사례, 성과에 대한 소식을 모두 정리해봤습니다. 지난 6월 이 지원 사업에 대한 소식을 공유해드린 적이 있는데, 지원 성과를 보니 여성가족부와 꿈드림 센터의 지원사업이 잘 안착하고 강화되었다는 느낌이 들었는데요. 


진선미 장관이 밝힌 것처럼 ‘여성가족부가 기관 및 교육청 등과의 연계를 강화하여 청소년의 정책의 사각지대를 없애고, 청소년과 눈높이를 맞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지원’ 하길 기대해 봅니다.






▲ 위 배너를 클릭하면 여성가족부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