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5 짧은 후기. 디자인, 내부UI 장단점.

    전일 광화문 올레스퀘어에 방문했습니다. 삼성전자의 신작 갤럭시S5를 직접 체험하기 위해서 말입니다.  익히 아시다시피 갤럭시S5는 성능면에서는 전작에 비해 상당히 개선되었지만, '개취'와 '호불호'를 넘어선 넘사벽 디자인으로 인해, 많은 질타를 받고 있는데요. 오늘은 그런 갤럭시S5를 살펴보겠습니다.


    제가 체험하고온 갤럭시S5는 블랙 모델입니다. 전면부 역시 블랙인데, 홈버튼과 측면 테두리를 크롬으로 처리였습니다. 개인적으론 전작인 갤럭시S4에 비해 좀 더 두터운 크롬테두리 처리는 다소 투박해보였습니다. 전면 상단 우측에는 200만화소 카메라가 있고, 하단부에는 홈버튼과 좌측에 멀티태스킹 버튼, 우측에는 이전 버튼이 있습니다. 메뉴키는 제외되었는데 잘된 것 같습니다. 요새는 그닥 쓸일이 없죠.


    후면부입니다. 블랙컬러에 도트 디자인으로 구현되었고, 재질이 매끈매끈한게 그리 플라스틱스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전작인 "S4나 S4 LTE-A보다 디자인이 더 트렌디하다"라는 생각에는 동의할 수 없었습니다. 후면카메라와 카메라 하단부의 플래쉬/심박센서를 감싸고 있는 테두리 역시 투박해보였고, 1600만화소의 후면카메라는 갑툭튀..가 좀 심하네요. 거기다 올레마크 주변을 보면, 주위의 도트와 다른 약간의 이질감이 느껴집니다. 예전에 U+ 모델을 봤는데, 그건 더 심하더라구요.


    측면부입니다. 좌측엔 볼륨버튼, 우측엔 전원 버튼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문제의 크롬 테두리가 굴곡이 너무 두껍게 구현되어 있어, 디자인적으로 완성도가 있다는 생각은 전혀들지 않았습니다. 거기다 심히 반짝거리는 유광입니다.


    밑면과 윗면에는 측면부와 연결된 (두꺼운 굴곡의)크롬 테두리로 구현되었으며, 밑면에는 USB 3.0포트, 윗면에는 이어폰 포트만 있는데요. 방수처리를 위해 DMB안테나를 제거했다고 합니다. 단 전용 이어폰이 안테나를 대신한다고 하네요.


    다시 전면부입니다. 내부 UI를 보아하니, 배경 이미지는 입체적인데, 아이콘은 플랫해진게 상당히 깔끔한 느낌을 줍니다. 위젯과 실행중인 앱 목록을 보아하니, 큼직큼직한게 시원시원해보입니다. 


    제가 사용중인 갤럭시S4 LTE-A(좌측)와 비교해봤습니다. 스크린 사이즈는 전작대비, 4.99인치에서 5.1인치로 커졌으며, 갤럭시S4 LTE-A(좌측)의 화면은 전반적으로 약간 '노랗게' 보이는데 반해, 갤럭시S5(우측)는 약간 '파랗게' 보였습니다. 화질면에서는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되려 PPI는 떨어졌는데 말이죠.)


    노티피케이션바와 기능목록 화면입니다. 전반적으로 밝은 네이비컬러 배경에 원형 아이콘에 플랫해진 아이콘 디자인을 채용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전작에 비해 더 직관적이고, 산뜻해졌다고 봅니다. 


    전작 갤럭시S4의 S뷰커버는 창이 작아 노티 위주로 기능을 지원해, 상당히 심플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금번 갤럭시S5의 뷰커버에는 노트3처럼 창을 넓혀 기능을 많이 추가했습니다. 하지만 노트3, S4보다 커버디자인은 별로라고 봅니다. 특히 후면을 보면 (무선 충전때문인지) 어마무시하게 두껍더군요. 그로 인해 후면카메라와 심박센서/플래쉬 영역이 파뭍힌 느낌입니다.



    이상 갤럭시S5 짧은 후기를 마칩니다. 혹시 기회가 된다면 디테일 후기도 전달해드리겠습니다. (레알?)






    Posted by Kibeom Song
    • OCer
      2014.04.19 12:29 신고

      다음 갤럭시S5 후기도 기대 합니다~~!

    • 하늘물총새
      2014.04.19 22:38 신고

      방수설계에 대한 부담이 디자인의 망조(...)에 한몫 하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생각해보면 삼성이 방수폰 만드는 건 이번이 처음이니까요~

      방수라도 제원대로 잘 된다면 다행일 것 같습니다.

      • 모바노
        2014.04.19 22:43 신고

        첫 방수폰은 갤4액티브 아닌가요? ㅎㅎ 여튼 다 괜찮은데 디자인이...

    • 하늘물총새
      2014.04.20 00:29 신고

      아 그런가요? 그런데 왜 디자인이 후퇴했을까요? ㅎㅎ
      그런데 카툭튀 디자인은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요새 폰들이 좀 얇아야 말이죠...
      카메라의 튀어나온 부분을 줄이려면 어쩔 수 없이 센서라든지 렌즈에서 손해를 감수해야 하는데, 폰카 깎는 능력은 아직까지 경쟁사인 애플에 못 미치는 것 같으니까 동일한 화질을 확보하려면 어쩔 수 없는 부분인 것 같아요...
      (애플도 아이폰6에선 카메라가 튀어나오는 디자인으로 나온다는 루머도 있으니까 이제 이게 대세가 된 걸지도 모르겠습니다. 대부분의 사용자들이 케이스나 커버를 씌우고 하니까 별로 문제 없기도 하고요... 생폰 쓰시는 분들만 불편해 하시겠네요)

      • 모바노
        2014.04.20 14:24 신고

        내부에선 평가가 좋았나 봅니다.
        갑툭튀는 현재 애플 외에도 LG나 HTC에서도 카메라가 튀어나온 형태는 아닙니다. 물론 갑툭튀에 대한 부정적인 의견은 없으나..말씀하신대로 향후 폰의 두께가 점점 얇아지면 어쩔수 없을 듯 하네요.

    • 신기한별
      2014.04.21 16:57 신고

      갤놋3에서 크게 뭔가 달라진게 없어보이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