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VICE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

오늘 저와 살펴볼 제품은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 클로우 RGB입니다. 이 제품은 CES 2019에서 커세어가 선보인 프리미엄 라인업의 3종 중 하나인데요.

손가락과 손바닥 전체로 마우스를 감싸듯이 쥐는 ‘팜그립’에 최적화된 유선 제품입니다. 대부분의 게이머들이 이 팜그립을 선호하는데요. 물론 프로게이머나 고인물을 넘어선 썩은물 분들은 핑거 그립과 클로 그립을 병행하곤 하지만 말이죠.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

이 제품은 인터넷 최저가 기준 7만 2천 9백원으로, 18,000 DPI의 PMW3391 옵티컬 센서를 채용하였습니다. 이를 통해 정교하고 안정적으로 마우스를 컨트롤하고 포인팅할 수 있는데요. 이는 FPS 장르의 게임을 즐겨하는 게이머에게  적합하다고 봅니다.

여기에 옴론스위치를 탑재해 빠른 반응 속도와 뛰어난 안정성을 보여준다고 하는데요. 전용 소프트웨어를 통해 LED 조명을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습니다. 또한 게임별, 상황별 프로필을 만들고 이를 온보드 메모리에 저장할 수 있고요.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

패키지 속 구성품으로는 유선 마우스 본체와 설명서, 유의사항 안내서, 워런티 가이드 정도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

제품의 색상은 블랙이며, 단일 색상의 모델만 존재합니다. 측면에는 엄지 마우스 버튼과 DPI, 프로필 상태를 알려주는 LED가 배치되어 있는데요.

클릭휠 하단에 있는 버튼으로 DPI와 프로필을 변경할 수 있으며, 프로필은 빨간색, 녹색, 파란색 빛의 LED가 점등됩니다. 그리고 DPI 단계는 하늘색 빛이 점등되며, 점등되는 LED의 수가 DPI의 단계를 의미합니다.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

제품의 좌측, 우측 측면에는 마치 카본 패턴을 연상케하는 디자인이 존재하는데요. 실제 카본 패턴의 모양대로 양각/음각으로 파여져 파지하는 손가락 안면에 촥 달라붙는 느낌을 부여합니다. 그리하여 제품을 꽉 쥐고 있지 않아도 안정적인 그립감을 제공하는데요.

여기에 제품 밑면에 PTFE라는 고가의 패드가 부착되어 있어 부드럽고 깔끔한 슬라이딩이 가능하였습니다. 따로 마우스 패드를 깔지 않았어도 말이죠.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

가장 재밌던 건 스크롤 휠인데요. 금속 재질로 만든 후 고무 그립이 씌여져 있습니다. 이 고무 그립에 마치 자동차 타이어를 연상케하는 패턴을 새겨넣어 검지 손가락 착 달라 붙는 느낌을 부여합니다. 게다가 세밀하게 딱딱 끊어서 스크롤하기에도, 길고 부드럽게 스크롤하기에도 좋더라고요.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

제품의 윗면 하단에는 커세어 로고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이 로고 아래에는 LED가 있으며, 다양한 색상의 조명을 보여주는데요. 이 색상과 효과는 전용 소프트웨어를 통해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습니다. 옆에 있는 K70 RGB MK2 키보드처럼 말이죠.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

이 제품을 데스크탑에 물린 후, 다양한 게임을 플레이해봤습니다. 먼저 플레이한 게임은 최근 로보 럼블이라는 모드를 선보인 포트나이트 인데요. 배틀그라운드나 오버워치와는 다르게 건물을 지어 이동하고, 방어하고, 위치를 선점해야하는 이슈가 있는 게임입니다.

이 과정에 커세어 아이언 클로우 RGB는 빠르고 정확한 컨트롤이 가능했는데요. 아직도 포린이라 익숙하지는 않지만, 최근에는 키보드의 펑션키/단축키가 아닌 엄지 마우스 버튼으로 건물을 짓고 위치를 선점하는 걸 연습하고 있습니다.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

이번엔 오버워치입니다. 여담으로 144hz의 게이밍 모니터의 덕을 가장 많이 보고 있는 게임이 오버워치가 아닌가 싶은데요. 이런 환경(?)에서 겐지나 트레이서 같은 캐릭터를 선택할 때마다 세밀하고 정확한 컨트롤이 필요한데 이 제품의 경우 이를 충족시키기에 충족했습니다.

거기다 밑면의 PTFE 패드는 상당히 부드러운 무빙을 가능케 하는데요. 제품 자체의 무게도 105g에 불과해 팜그립 상태에서 빠른 무빙을 모여주었습니다. 장시간 게임을 해도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았고요.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는 제가 하는 게임 중 가장 까다로운 컨트롤이 필요한 배틀그라운드에서도 준수한 성능을 보여주었습니다. 빠르게 DPI 변경이 가능해 견착 상태와 줌인 상태에 맞는 감도를 맞춰주었고요.

ALT 키를 눌러 이동 중에도 적의 움직임을 감지해야 하는 인게임 상황에서 부드럽고 빠르게 시점 변경이 가능했습니다.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

이 제품은 비단 FPS 장르의 게임 뿐만 아니라, 세밀한 무빙이 필요한 RTS 장르에도 잘 어울렸습니다. 물론 히오스 같은 게임에서는 핑거 그립이 더 적합 할 수 있지만, 챔피언의 무빙과 회피에 좋더라고요.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

이렇게 유선 게이밍 마우스, 커세어 아이언클로우 RGB를 사용해본 경험담을 모두 정리해봤습니다. 이 제품은 최대 18,000 DPI까지 지원하는 커스텀센서를 탑재해 사용자 입맛대로 초정밀 트래킹을 지원하고요. 또한 팜그립에 최적화된 그립감을 제공하며, 밑면에 PTFE 소재의 패드를 덧대어 빠르고 부드러운 무빙을 제공합니다.

게다가 금속 재질의 클릭휠은 타이어를 연상케하는 고무 그립을 덧대어 딱딱 끊어치기에도, 부드럽게 스크롤하기에도 좋았고요. 이런 점은 FPS 장르의 게임, 특히 배틀그라운드처럼 견착도 하고, 스코프로 땡기고, 캔디드 사이트로 스코프와 조준기를 오고가는 컨트롤에도 적합했는데요.

플레이타임 500시간을 앞둔 만년 배린이도, 1~2천시간을 훌쩍 넘긴 고인물도 팜그립을 선호하는 분들이라면 꽤 괜찮은 선택지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관련해서 제품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이 링크를 통해 확인하길 바랍니다.

이 포스팅은 커세어로부터 제품 및 소정의 고료를 받아 작성하였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