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VICE

완전 무선 이어폰, Britz TWS Mode7

오늘 저와 살펴볼 제품은 브리츠의 TWS Mode7입니다. 이 제품은 완전 무선 이어폰을 지향하는 블루투스 5.0 기반의 제품인데요. Britz 자체적인 사운드 튜닝 기술에 10mm 유닛을 채용해 꽤 깔끔한 사운드를 뽑아줍니다.

​게다가 고감도 마이크를 내장해 선명하게 음성 통화를 할 수 있으며, 자동 충전을 지원하여 3~4회 연속 충전을 통해 최대 12시간 사용이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는데요. 출근하면서 사무실 책상 한 켠에 제품을 케이스에 보관만 하면 충전이 되는 구조라 이에 대한 번거로움과 스트레스가 덜 한 편입니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블루투스 5.0 규격을 지원하기에 기존 4.x 제품 대비 전송 속도와 커버리지 면에서 크게 개선되었는데요. 특히 무선 제품은 끊김과 딜레이에 대한 이슈가 있기에, 그런 점을 해결하고자 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습니다.

제품의 패키지는 위 사진처럼 디자인되었습니다. 전면 상단에는 Britz 제품을 장착한 여성의 모습과 회사 로고, Bluetooth의 버전 정보, Wireless 제품이라는 설명이 간단한 아이콘과 타이포그래피로 새겨져 있고요. 하단에는 제품의 실제 모습이 프린트되어 있습니다.

​우측면에는 제품의 주요 특징이 아이콘 형태로 나열되어 있는데, 충전 케이스가 있고, 두 개의 이어버드가 오토 페어링 된다는 점, iOS에서도 잔여 배터리가 표시된다는 점이 눈에 띄었습니다. 후면에는 스펙 정보와, 배터리 및 인증 정보가 빼곡히 표시되어 있고요.

패키지 커버를 열자 전용 Case에 담긴 Britz TWS mode7이 배치되어 있는데요. 그 밑에는 다양한 구성품들이 포개져 있습니다. 구성품으로는 전용 충전 Case, 제품 본체, 본체에 끼워진 이어 팁을 포함한 세 쌍의 이어 팁이 존재하고요. 케이스를 충전하기 위한 마이크로 5핀 케이블과 제품 사용 설명서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설명서에는 제품의 사용 방법과 주의사항, 서비스 의뢰한 확인사항, 보증 정보 등 을 한글로 아주 자세히 표기해두었는데요. 각 부의 명칭부터 제품의 충전, 이어버드 혹은 스마트폰과의 페어링 방법 등이 적혀 있습니다.

​그리고 제품의 전원 끄고 켜는 방법, 음악을 재생하고 전화 수신 및 끊기 방법, 정확한 착용 방법 등이 빼곡히 작성되어 있는데요. 또한 LED 상태 표시등에 들어오는 색상 별로 어떤 상태를 의미하는지도 알려줍니다.

두 개의 좌/우 이어버드를 충전 케이스에서 꺼내면 이어버드 간 자동으로 페어링이 됩니다. 이후 이어버드 하우징 중앙에 있는 LED 상태 표시등에 파란색 불빛이 점등되면 전원이 켜졌다는 음성 메시지가 나오는데요.

​전원이 켜지고 좌측 이어버드의 LED 상태 표시 등에 빨간색 불빛과 파란색 불빛이 교차로 점멸되면 ‘페어링 모드’라는 음성 메시지와 함께 스마트폰과의 블루투스 페어링 준비가 완료되는데요. 이때 폰의 Bluetooth 설정 메뉴에서 제품의 이름을 선택하면 바로 연결이 완료됩니다.

​이후 제품을 사용할 때는 별다른 페어링 없이 바로 사용이 가능합니다. 물론 앞서 연결한 폰에서 말이죠.

이제 제품을 귀에 장착하면 바로 음악을 듣거나 동영상을 보고, 모바일 게임을 즐길 수 있는데요. 이어버드 상단의 L/R 표시를 확인한 후, 이어폰을 약간 뒤쪽으로 기울여 귓바퀴와 귓구멍에 밀착시켜주면 됩니다. 물론 자신의 귀 형태에 맞게 말이죠.

​이렇게 제품을 귀에 착용한 채 산책을 나가보았는데요. 귓바퀴에 닿는 재질이 부드러운 편이라 장시간 착용해도 큰 피로감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거기다 귀에 안정적으로 안착되기에 귀에 제품이 빠지는 이슈도 없었고요.

개인적으로는 랩이 들어간 가요나 힙합 음악을 선호하는데요. 이 제품으로 최근 가장 많이 듣는 로꼬나 오반, 자이언티, PH-1 등의 음원을 들을 때 특정 음역대에 치우치지 않은 사운드를 들려주었습니다.

​게다가 이 가격대의 완전 무선 이어폰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꽤 준수한 음질을 보여주었는데요. 충전 케이스로 한번 완충 시 3~4시간 정도 제품을 이용할 수 있기에 배터리가 모자라다는 느낌은 그리들지 않았습니다. 출근하고 등교한 후에는 충전 케이스에 담아 충전해두면 지속적으 사용이 가능하기 때문인데요.

개인적으로는 이 제품과 비슷한 가격대의 제품들을 몇 개 써봤는데요. 일부 제품에 있어서 유튜브에서 동영상을 볼 때, 영상 속 화자의 입모양과 실제 들리는 소리 간 싱크가 안 맞는 경우가 발견되곤 하였습니다. 그로 인해 음악 감상을 위한 용도로는 부적합하였는데요.

​그런데 이 제품은 유튜브나 넷플릭스, 올레 TV 모바일과 같은 모바일 IPTV에서 동영상이나 VOD, 실시간 TV를 볼 때 싱크나 딜레이 문제가 전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모바일 배틀그라운드, 포트나이트와 같은 모바일 게임을 플레이할 때도 본인 그리고 적의 캐릭터가 움직일 때 발생되는 소리와 소리의 방향, 총기 발사 시 사운드 역시 싱크나 딜레이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는데요. 거기다 하우징에 내장된 마이크로 음성 채팅도 가능하였습니다.

​다만 음성 채팅 시 약간 울리는 듯한 느낌이 들었는데요. 이 울림으로 인해 스쿼드 플레이 시 음성 채팅을 하기엔 다소 어려웠습니다. 사운드 플레이하는데 방해가 돼서 말이죠.

​그리고 음성 통화 시에도 그 울림이 존재하였는데요. 지인, 친구들과의 음성 통화 시 제 목소리가 약간 울리고 통화감이 멀다는 제보(?)를 받았습니다.

제품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전용 케이스를 통해 2개의 이어버드를 충전하고요. 이 전용 케이스는 마이크로 5핀 케이블로 충전을 해줍니다. 이어버드를 완충 시 3-4시간 정도의 배터리 타임을 보여주고요.

​배터리가 소진되거나 사용하지 않을 때는 케이스에 장착해 보관하여 충전을 합니다. 이를 통해 최대 12시간 사용이 가능합니다. 케이스는 2시간 정도면 완충이 가능했고요.

 


 

이렇게 브리츠 TWS Mode7을 사용해 본 경험담을 모두 정리해봤습니다. 이 제품은 블루투스 5.0을 지원해 빠른 전송 속도와 넓은 커버리지를 지원합니다. 그리고 귀에 닿는 재질이 부드러워 장시간 착용 시에도 불편함, 불쾌감 없는 착용감을 보여주었는데요. 격한 움직임이 일어난 상황에서도 귀에서 이어버드가 빠지지 않아 좋았습니다.

​특정 음역대에 치우치지 않는 준수한 음질을 보여주었습니다. 기기 완충 시 3-4시간 정도 사용이 가능하며, 전용 케이스를 통해 재충전을 3회 정도 할 수 있어, 배터리에 대한 아쉬움을 어느 정도 해결하였습니다.​

음악 감상뿐만 아니라, 동영상을 보거나 게임을 할 때 화면과 소리 간의 싱크가 딜레이 없이 잘 맞는 걸 확인하였는데요. 다만인 게임 상황에서 채팅을 하거나, 전화 통화를 할 때 어느 정도의 울림과 통화감이 멀다느 느낌을 들었습니다.

​이런 울림은 7만 원대라는 가격을 생각하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는 정도인데요. 음질, 커버리지, 배터리 면에서 큰 불만이 없는 소소한 제품이라 이러한 카테고리의 제품에 입문하는 용도로 구매해도 좋음직합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