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크롬캐스트 울트라 써보니

오늘 저와 살펴볼 제품은 구글 크롬캐스트 울트라 입니다. 이 제품은 지금 사기엔 다소 애매한 시기 (2년 반전)에 출시된 제품인데요. 이 제품은 동글형 디지털 미디어 플레이어인데, HDMI 단자가 있는 TV에 이 제품을 연결하고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 등의 디바이스에서 콘텐츠를 스트리밍 할 수 있게 도와 줍니다.

​거기다 PC의 크롬 브라우저에서 이 제품을 이용하면 미러링도 가능한데요. 얼마 전, 3세대 크롬캐스트가 출시되었지만, 4K 해상도와 HDR10을 지원하지 않아 이 제품을 대신 구매하게 되었습니다. 가격은 7만원 정도 합니다.

​3세대 Chrome Cast 제품이 오늘 소개할 제품보다 스펙이 낮은 이유는 아마도 4K HDR을 지원하는 TV라면 자체적으로 OS를 탑재할 것이고, 넷플릭스나 구글 플레이 영화 등의 어플들을 설치할 수 있기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최근에 삼성 스마트 TV에 아이튠즈와 에어플레이를 지원할 걸 보면, 3세대 Chrome Cast는 아직 구세대 텔레비전을 이용하는 이용자 층에 타겟팅 된 것으로 보입니다.

제품의 패키지 전면의 모습니다. 전면 중앙에는 제품의 실제 모습이 프린팅되어 있으며, 상단 좌측에는 Google Home 연상케하는 로고가, 우측에는 제품의 이름이 그려져 있습니다.

​그 하단에는 이 제품이 4K 스트리밍을 지원하고, 넷플릭스와 구글플레이, 유튜브, 스포티파이, 훌루, HBO 나우, 페이스북 등을 지원한다는 점을 해당 서비스의 로고들로 설명하였습니다. 패키지 측면과 후면은 제품의 주요 특징을 이미지와 텍스트로 표기해두었고요.

패키지 속 구성품으로는 크롬캐스트 울트라 본체와 간단 사용설명서, 유의사항 안내서, USB 타입 전원 케이블 등으로 준비되어 있는데요. 제가 사용하던 1세대 제품과는 다르게 전용 전원 어댑터를 제품을 충전하기를 권하고 있습니다.

제가 수년간 사용하고 있는 1세대 제품과 이번 포스팅의 주인공인 Chromecast Ultra 입니다. 1세대 제품은 본체에 HDMI 플러그가 있어 TV에 제품을 연결하는게 조금 어려웠는데요. Chromecast Ultra는 HDMI 연장 케이블이 내장되어 있어, 텔레비전에 연결시 보다 수월하였습니다. 텔레비전의 HDMI 단자에서 제품을 빼는 것도 수월하였고요.

앞서 언급한 USB 타입 전원 케이블입니다. 미국에서 건너온 제품이라 110V 규격인데, 직구 업체에서 220V 변환 어댑터를 함께 동봉해주었습니다. 특이하게도 전원 어댑터에 유선 이더넷 단자가 존재하는데요.

​공유기에 랜선을 꽂고 이 어댑터와 연결한 후, 이 것으로 Chromecast Ultra에 전원을 넣어주면 크롬캐스트 울트라를 유선인터넷에 연결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론 AC규격의 와이파이를 지원해, 저희 집 KT 기가와이파이도 잘 잡히더라고요.

이렇게 텔레비전 후면에 있는 흐드미(?) 단자에 Chromecast Ultra를 연결하고, 전원 어댑터에 (공유기에 연결한) 랜선을 꽂아 제품에 전원을 넣어주었습니다. 참고로 저희 집 거실의 TV 장식장에는 텔레비전이 아니라 모니터가 자리잡고 있는데요. 기존에 이용하던 HD 해상도의 32인치 TV를 친척 분에게 드려, 임시 방편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제가 크롬캐스트 울트라에 연결한 모니터는 삼성전자에서 출시한 C32HG70으로 QHD 해상도에 144hz의 주사율, HDR을 지원하는 제품인데요. 게다가 디스플레이에 퀀텀닷 소재를 더해 화질이나 색감면에서 뛰어난 결과물을 보여주었는데요.

지난 해, 삼성전자는 이 제품이 XBOX ONE X와 PS4 프로에서 이 모니터를 연결해 사용시 4K 출력이 가능하다고 밝혔는데요. 다만 기본적으로 QHD 해상도의 제품이기에 4K 출력본을 1440P 해상도로 다운스케일링하지 않나 싶은데요. 실제 제가 XBOX ONE X를 사용하고 넷플릭스에서 4K 요금제를 구독한 상태에서 4K 해상도를 지원한다는 아이콘을 확인 하였었습니다.

제품을 모니터에 연결하고 랜선을 꽂고 전원을 넣어준 후 입력소스를 Chromecast Ultra가 연결된 HDMI 2 단자로 변경해주었습니다. 이윽고 제품을 사용하기 위해 사용하는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Google Home을 설치하라는 메세지가 화면에 보여졌는데요. 이후 아이폰에 해당 어플을 설치하고 실행해주었습니다.

​이윽고 Chromecast Ultra를 연결하는 과정을 시작하는데요. 별다른 셋팅없이 바로 해당 제품을 찾아주었습니다. 이윽고 해당 기기가 있는 위치(거실, 작업실)와 이름을 지정하면 바로 제품을 사용할 수 있는데요.

이후 넷플릭스 앱을 실행한 후, 최근 Netflix에서 핫하다는 오리지널 콘텐츠 ‘폴라’를 재생해주었습니다. 물론 상단의 ‘재생’ 버튼을 누르면 폰에서 콘텐츠가 재생되는데요. 앱의 첫화면이나 콘텐츠 상세페이지의 우측 하단에 있는 크롬캐스트 아이콘을 눌러주고, Chromecast Ultra를 선택해주면 바로 TV나 모니터로 해당 영화가 재생되기 시작합니다.

사실 기존 Chromecast 1세대는 텔레비전으로 전송하는 속도가 상당히 느렸는데요. 거기다 몇 분동안은 상당히 짜글짜글한 느낌의 저화질로 영상을 봐야했습니다. 물론 그 몇 분이 지나면 상황은 조금 더 괜찮아지는데요.

​그런데 유선 랜을 연결한 Chromecast Ultra는 TV로 전송하는 속도가 기존의 10배 정도는 될 만큼 굉장히 빨랐는데요. 1세대 제품을 이용시 초기에 저화질로 보이는 현상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게다가 전체적인 화질이 상당히 뛰어났는데, 이는 이전에 사용한 TV가 HD 해상도였기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참고로 저는 4명에서 동시에 이용할 수 있으며 4K 해상도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는 요금제를 구독하고 있습니다.

이번엔 유선랜 대신 와이파이로 제품을 이용해봤는데요. 앞서 언급한 것처럼 제품이 AC규격을 지원해 기가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전용 전원케이블을 이용하지 않고, 모니터 후면에 마이크로 5핀 USB 케이블을 꽂아 제품에 전원을 넣어서 이용해보기로 하였는데요. 스마트폰과 연결하는 초기 셋팅까지는 별 문제가 없었습니다.

다만 넷플릭스 앱에서 모니터로 동영상을 전송할 때 규격에 맞는 전원 공급장치를 이용해야 한다는 메시지가 뜨며, TV로 넷플릭스 콘텐츠를 감상할 수 없었는데요. 이를 위해서 다시 전용 전원 케이블을 이용해주었습니다.

​이후 기가와이파이망에 물려있는 상태에서도 모니터로 동영상 콘텐츠를 전송하는 속도가 꽤 빨랐는데요. 거기다 초기 화질저하 이슈도 없었습니다. 다만 전송시 올라가는 퍼센티지는 기가 와이파이 쪽이 조금 느렸고요.

 


 

​이렇게 Google Chromecast Ultra를 사용해본 후기를 모두 정리해봤습니다. 이 제품은 기존 1세대 제품과 다르게 4K 해상도와 HDR 10을 지원하며, 유선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특징이 존재하였습니다. 거기다 AC 규격의 기가 와이파이도 지원하는데요.

​이를 바탕으로 1세대 제품보다 훨씬 더 좋은 화질과 전송 속도를 보여주며, 초기 화질저하 문제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전용 충전 케이블을 이용해 TV로의 전송이 가능하다는 점은 아쉽게 다가왔는데요. 이 제품으로 기변(?)하면서 원했던 화질과 속도의 개선은 확실히 인상적이고 마음에 들었기에 꽤 만족스러운 지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