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1 프로 맥스 미드나이트 그린 개봉기

지난 9월, 애플은 자신들의 유일무이한 스마트폰 라인업의 최신작 아이폰11 시리즈를 발표했습니다. 사실 기존 Xs, Xr 계보(?)를 잇는 투트랙 전략을 따랐지만 제품의 네이밍에는 차이를 보였는데요. 그들의 자신들 제품 넘버링 끝에 ‘프로’라는 단어가 없는 염가형 모델과 Pro, Pro Max라는 이름을 붙인 프리미엄 모델을 내놓았습니다.

​이 두 모델의 차이는 디스플레이 패널과 크기, 카메라 갯수, 디자인 정도인데요. 상대적 염가형 모델인 11에는 디스플레이에 LCD 패널을 탑재했으며, 후면에 듀얼 카메라를, 화면 크기가 6.1인치입니다.

​그리고 프로 모델에는 5.8인치, 6.5인치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기본형과 프로 맥스가 존재하고요. 디스플레이에 OLED 패널을 탑재했으며, 후면에는 아이폰 최초로 트리플 카메라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이 트리플카메라는 초광각, 표준화각, 망원 등의 세가지 화각을 지원하고요. 0.5배에서 2배까지의 광학줌을 지원합니다.

​디자인적으로도 iPhone XI가 캐쥬얼 하다면 Pro 라인업의 제품들은 무언가 클래식하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는데요. 오늘 소개할 아이폰11 프로 맥스 미드나이트 그린의 경우 그런 클래식한 느낌을 한껏 부여해주는 색상을 더해주었습니다.

아이폰11 프로 맥스 미드나이트 그린의 패키지입니다. 지난 포스팅에서 소개해드린 아이폰11 그린과는 다르게 검정색 배경지에 제품의 실제 모습 (후면)을 인쇄해두었는데요. 측면에는 여느 때와 같이 애플, 아이폰 로고 등이 배치되어 있으며, 후면에는 제품의 용량을 비롯해 갖가지 인증 정보와 IMEI 값, 시리얼 넘버 등이 적혀 있습니다.

​잘 아시다시피 아이폰 11 프로 시리즈의 가격은 상대적(?) 염가형 모델인 iPhone XI과 비교했을 때 상당히 비싼 편인데요. 특히 제가 들고있는 프로 맥스 256GB 모델은 176만원 정도인데 이제 이 정도 가격의 물건에는 패키지에 변화가 있어야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에어팟 프로도 번들로 제공해주고요. 응?

패키지 커버를 열자 보호 필름에 싸여 있는 아이폰11 프로 맥스 미드나이트 그린이 자리잡고 있는 걸 확인할 수 있는데요. 본체 아래에는 다양한 구성품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구성품으로는 라이트닝 이어팟, 라이트닝 to USB-C 타입 케이블, USB-C 타입 충전 어댑터, 각종 설명서와 유심트레이 뽑는 핀, 애플 스티커 등이 들어있는 종이 상자 정도가 구성되어 있습니다.

iPhone XI Pro Max에는 18W 고속충전기가 동봉되어 있습니다. 아직도 아이폰11에는 5W 완속 충전기가 제공되는 것과는 사뭇 다른데요. 폰과 연결하는 플러그는 라이트닝이며, 전원 어댑터는 USB-C 타입를 채용했습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라이트닝 케이블과 USB-C 케이블 이 충전 어댑터와 함께 사용할 수 없는데요.

​이럴거면 프로 시리즈만이라도 라이트닝 포트 대신 USB-C 포트가 탑재되어 있어야 하는게 맞는 것 같은데, 애플은 이 틈새(?) 시장도 놓치지 않았습니다. 차기작에서는 USB-C 포트 도입이 확실하다고 하는데, 이제 하다하다 라이트닝 to USB-C 타입 케이블까지 소장하게 되었네요.

 

아이폰11 프로 맥스의 전면입니다. 전면의 베젤이나 노치의 색상은 전 모델이 동일하기에 큰 감흥이 없는데요. 물론 여전히 길고 두터운 노치는 혐오스럽지만 아이폰11의 두꺼운 베젤을 생각하면 그나마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전면에는 19.5대 9 비율, 6.5인치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습니다. 이 디스플레이에 애플은 ‘슈퍼 레티나 XDR’이라는 거창한 수식어를 더했는데요. OLED 패널을 탑재했고, HDR 기술을 지원해 명암비나 색표현을 자랑한다고 합니다. 참고로 해상도는 2688 x 1242라 풀HD 보다 조금 더 높은 수치인데 나중에 해상도가 QHD까지 올라가면 과연 무엇이라 명명할지 궁금해지기도 하네요.

​디스플레이 상단의 노치에는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이 탑재되어 있는데요. AF를 지원하는 1,200만 화소의 카메라와 도트프로젝터, 적외선 카메라, 근접/주변광 센서, 스피커, 마이크, 일루미네이터가 구성되어 있습니다. 여기에 A13 바이오닉 칩셋과 만나 페이스ID의 등록 및 인식 속도가 상당히 좋아졌다고 하는데요.

참고로 iPhone XI Pro Max는 77.8 x 158 x 8.1 mm의 크기를 가졌습니다. 그리고 무게 역시 226g으로 전작인 Xs Max와 비교하면 18g 정도가 무거워졌는데요. 제품 속의 부품이 발란스 있게 잘 배치되어 한쪽으로 무게가 쏠리는 등의 문제는 없지만, 전체적으로 무겁긴 무겁습니다. 개인적으로는 Xs Max와는 (무게 면에서) 큰 차이를 못 느꼈는데요. 함께 들고 있는 아이폰11과 비교하면 꽤 묵직하다는 걸 체감하였습니다.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하나의 통유리를 가공해 카메라 영역과 후면 보디의 영역을 완전히 다른 느낌으로 구현하였습니다. 제품을 보는 내내 함께 손에 들고 있던 아이폰11 그린과 ‘격이 다르다’, ‘고급스럽다’라는 느낌이 물씬 풍겨왔는데요.

​출시 전 이슈가 되었던 트리플 카메라의 디자인은 아이폰11의 그것대비 징그러운 느낌이 많이 드는 편이었습니다. 다만 발표 후 한달간의 뇌이징 덕분인지 카툭튀를 넘어선 렌툭튀 역시 디자인적으로 그리 저해될만한 요소는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참고로 이 트리플 카메라는 광각 (28mm), 초광각(13mm), 망원 (52mm) 화각의 렌즈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 중 광각 카메라와 초광각은 1200만 화소에 OIS, 위상차 검출 AF를 지원하고요. 각각 F1.8, F 2.0 조리개를 가졌습니다. 또한 듀얼 LED 트루톤 플래시를 탑재했으며, 광학 2배줌을 지원하고요.

제품은 알루미늄을 사용한 아이폰11과는 다르게 측면 프레임에 스테인리스 스틸을 채택했습니다. 이런 소재는 제품의 고급스러움과 견고함을 한 껏 더 올려주는데요. 특히 블랙에 가까운 사파이어 컬러는 빛의 기울기에 따라 오묘하게 바뀌어보이기에 디자인적인 만족도를 더해주었습니다. 세련된 디자인, ‘플래그십 스마트폰은 이런 디자인으로 구현되어야 한다.’라는 점을 온몸으로(?) 피력하고 있는데요.

​저처럼 홈버튼이 있는 아이폰8 이전세대 iPhone을 사용하는 분들은 전원 버튼이 잠금/시리 버튼으로 사용하며 캡쳐를 위해서는 이 버튼과 볼륨 업 버튼을 눌러야 된다는 걸 인지해야 합니다. 전원을 끄기 위해서는 볼륨 다운 버튼을 함께 눌러줘야 하고요.

제품을 본격적으로 사용하기 위해 기존에 사용하던 iPhone 7P를 테이블 바닥에 두고 데이터 마이그레이션을 진행하였는데요. 확실히 데이터 마이그레이션에 있어서는 아이클라우드의 백업 데이터를 가져오는 방식 보다는 조금 더 수월하였습니다.

​게다가 아이폰11과 아이폰11 프로 맥스를 한대의 iPhone 7P의 데이터로 손쉽게 동기화 시킬 수 있다는 점도 마음에 들었고요. 이제 두 기기를 써보면서 처분할 기기 하나를 선택해봐야겠네요. 디자인적인 취향은 11그린이 압도적인데, 작년에도 Xs Max 대신 Xr을 선택한 이력이 있어서요. 조금 더 고민해봐야겠습니다.

이후 페이스ID, 시리를 등록하고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 해주었는데요. 저의 경우 올해 초까지 Xr을 사용했는데 확실히 Xr보다 얼굴을 인식하고 그 정보를 등록하는 속도가 빠르더라고요. 이런 점에 대해서는 후속 포스팅에서 한번 제대로 다루어보겠습니다.

 


 

이렇게 아이폰11 프로 맥스 미드나이트 그린 개봉기를 모두 마무리합니다. 이날 같이 개봉한 아이폰11 그린이 ‘이쁘다’라는 느낌을 부여한다면 프로 맥스 미드나이트 그린은 ‘멋지다’, ‘견고하고 세련되어 보인다’ 정도의 느낌을 부여하였는데요. 후면 상단의 트리플 카메라는 인덕션을 닮은 그 디자인이 매우 아쉬웠으나 생각보다 카툭튀가 심하지 않다는 점, 생각보다 촌스럽지 않다는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다만 기기의 무게에 있어서는 기존에 사용하고 있던 아이폰7 플러스와 비슷한 크기임에도 아쉽게 작용했는데요. 키노트 그리고 여러 유튜브 리뷰를 통해 접한 것보다 실제 디자인은 꽤 마음에 들었습니다.​

후속 포스팅에서는 아이폰11 프로 맥스의 성능과 카메라에 대해서 살펴보고자 합니다. 그리고 이번에 함께 구매한 아이폰11과 비교하는 포스팅도 준비하고 있고요.

 

이런 아이폰11 프로 맥스를 KT에서 구매하면 단말, 요금 부담을 반으로 줄이고 특별한 혜택까지 챙길 수 있는데요. 2년 후 출고가 최대 50%를 보상해주는 ‘슈퍼체인지’와 가족이 뭉치면 무제한 요금제를 최대 50%할인해주는 ‘프리미엄 가족결합’을 통해 단말 그리고 통신 요금 부담을 덜어낼 수 있습니다.​

 

여기에 1년마다 폰을 기변한다면 할부금 1년만 내고 완전히 새로운 아이폰으로 바꿔주는 ‘슈퍼렌탈’ 서비스가 존재하는데요. 이 서비스를 통해 단말 보험, 공항 라운지, 공유차량 혜택까지 챙길 수 잇습니다. 여기에 제휴카드로 최대 72만원 추가 할인 받을 수 있고요. 해외 로밍이 5일 동안 무료이며, 선착순 10만명에게 아이클라우드 50GB를 1년간 무료로 제공합니다.

또한 데이터 온 톡 요금제 이상 개통시 데이터 10GB를 추가 증정하고요. 직영 온라인 구매 고객 특별 혜택으로 애플 정품팩, 스타벅스 정품팩, 벨킨 정품팩 중 하나를 골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정보는 이 링크를 통해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