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라고 아이폰11 프로 맥스 샌드케이스

오늘 저와 함께 살펴볼 제품은 아이폰11과 iPhone XI 프로 맥스를 위한 엘라고 샌드케이스입니다. 고맙게도 Elago 측에서 아이폰11, Pro, Pro Max 용 케이스를 전부 보내주었고, 그 중 저는 기본형과 Pro Max를 현재 사용하고 있기에 해당 스마트폰들에 엘라고 샌드케이스를 착용(?)해 본 경험담을 정리해볼까 합니다.

 

​참고로 이 Elago Sand Case는 모래와 기름으로 만든 화려한 폭포효과를 자랑하는데요. 두께가 상당히 두꺼워지는 단점이 존재하지만 다소 밋밋해보일 수 있는 iPhone을 상당히 세련되게 만들어줍니다. 여기에 간단한 텍스트와 선호하는 색상을 곁들여 제법 트렌디한 결과물을 만들었는데요. 앞서 언급한 것처럼 iPhone XI와 Pro Max에 해당 제품을 착용(?)해봤습니다.

아이폰11과 아이폰11 프로 맥스를 위한 샌드케이스입니다. 제가 사용하고 있는 iPhone XI가 민트민트한 색상으로 구현되었기에 ‘Hello.’ 문구가 작성되어 있는 모델을 선택하였는데요. 모래 색상은 네온 옐로우, 바탕 색상은 코랄 블루인데 Elago 홈페이지에서 보는 것보다 약간 더 하이톤의 색상을 가졌습니다.

​패키지는 여느 Elago Case 제품들과는 사뭇 다르게 패키지 전체적으로 투명한 플라스틱으로 마무리 되어 있는데요. 그로 인해 제품을 오프라인 매장에서 만났을 때 실제 제품의 모습을 확인할 수 있어 구매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줄 것으로 봅니다.

​참고로 제품의 가격은 24,300원이며 해당 제품을 구매시 강화유리 한 장이 기본으로 제공되는데요. 강화유리는 iPhone XR과 호환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전면에 한해서 말이죠.

패키지에서 제품을 꺼내보았습니다. 제품의 안쪽에는 현재 제가 병행해서 사용하고 있는 실리콘 케이스와는 다르게 극세사 안감 정도가 덧대어지지 않았는데요. 바닷빛의 배경지 위에 해당 제품이 6.1인치 크기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iPhone XI에 적합하다는 걸 알려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그리고 Sand Case라는 점, 바코드, Elago 로고 등이 중앙과 하단부에 작성되어 있고요.

케이스 자체는 소프트 타입과 하드 타입의 소재가 혼재되어 있는 것 같은데요. 범퍼 영역은 말랑말랑하고 안전한 TPU 소재를 사용했으며, 후면부는 단단한 PC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PC 소재로 후면부를 덮은 이유는 모래와 기름이 파손으로 인해 새는 문제를 방지하기 위함으로 보이는데요. 앞서 언급한 것처럼 측면부와 범퍼 영역이 TPU 소재이기에 제품에 iPhone을 탈착하는게 편리했습니다.

제품은 측면의 볼륨버튼, 잠금/시리 버튼, 무음 스위치를 비롯해 밑면의 라이트닝 단자와 스피커, 마이크 홀을 모두 덮어버리는 구조입니다. 오픈형 구조의 제품이 아니다보니 외부로부터 먼지나 이물질이 유입되는 경우가 덜한데요. 개방형으로 디자인된 버튼 영역은 TPU 소재로 보이나 약간 뻑뻑한 느낌이 들었는데 제품을 1주 이상 써보니 실제 버튼을 누르는데 전혀 문제 없더라고요.

​디스플레이를 감싼 전면의 네 면이 모두 돌출형이기에 iPhone을 바닥에 떨궈도 화면에 바닥이 직접 닿는 이슈를 덜어내었습니다. 엘라고 홈페이지를 보니 약 1.13mm 정도 돌출해 화면을 보호해준다고 하네요.

후면 카메라 영역 역시 완전히 돌출형 보호 구조라 이 역시 후면 카메라 영역이 바닥에 바로 닿는 이슈를 덜어낼 수 있습니다. 특히 이 부분의 두께가 3.47mm 정도라 생각보다 돌출이 많이 된 상태입니다. 아마도 모래와 기름을 넣은 후면부 디자인 덕분(?)이지 않나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는 Elago에서 이 정사각형 후면카메라 영역을 한번 더 덮어줄 강화유리나 필름을 만들어 판매해주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마치 에어팟을 위한 철가루 방지 스티커처럼 말이죠.

세련되고 트렌디한 모래와 기름 외에도 ‘Caution’, ‘Hello’, ‘Califonia’, ‘Nice’등의 제법 근사한 텍스트가 제품마다 각각 다르게 프린팅되어 있습니다. 폰트도 색상도 다른데요. 모래 색상은 위에서 소개한 네온 옐로우, 아이보리 외에도 이탈리안 로즈, 아이보리 등이 존재하며 바탕 색상을 이루는 색상 역시 피코크 블루, 핫핑크, 파스텔 블루 등으로 다양한 편입니다.

 

이렇게 엘라고 샌드 케이스에 대한 제 경험담에 대해 모두 정리해봤습니다. 전체적인 두께가 두꺼워지는 감이 있긴 하지만, 보다 근사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조금은 희소성있는 케이스를 만났다는 느낌이 드는데요. 후속 포스팅에서는 위 제품들과는 별개로 구매한 민트민트한 느낌 충만한 실리콘 케이스 2종에 대한 후기를 전달해드리겠습니다.

​이 포스팅은 업체로부터 제품을 제공 받아 작성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