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VICE

케이스티파이 애플워치5 링크브레이슬릿 밴드

작년을 기점으로 처음 사용해보는 카테고리의 제품들이 늘고 있습니다. 가지고 있던 나름 대화면의 디바이스들을 모두 처분하고 16인치 맥북 프로 고급형을 구매했습니다. 그리고 아이폰11을 구매하면서 제 인생 처음으로 애플워치를 구매했는데요. 44mm 규격에 LTE 셀룰러 네트워크를 지원하는 모델로 KT 데이터 투게더 요금제로 개통해 아주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사실 아직도 제품 자체의 가격은 ‘사치품’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저에겐 조금 부담스러운데요. 그런 부담은 제품의 본체에 연결한 스트랩, 밴드까지 영향을 미쳤습니다. 그 영향은 밴드 중 가장 저렴하다는 실리콘 밴드를 구매하는게 큰 역할을 하였는데요.​

하지만 ‘줄질’에 대한 제 니즈는 사그라들지 않았고,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만원짜리 밀레니즈루프 밴드 2종을 구매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런데 역시는 역시.. 가격이 저렴한데는 그 이유가 분명하더라고요.

만원짜리 스트랩의 퀄리티에 아쉬움을 느낀 저는 조금 더 고가의 서드파티 스트랩을 구매하기로 하였는데요. 조금 더 고가의 제품을 만드는 서드파티 제조사 들 중 이번에 아이폰11 케이스를 구매하면서 알게된 ‘케이스티파이’의 링크 브레이슬릿 밴드를 주문 및 구매하게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영화관’이라는 나름 활동적인 행동을 하는 근무처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요. 주변 지인들이 저의 생활 패턴 상 스포츠루프 밴드가 좋을 것이라고 추천했지만 평소 시계를 차지 않았지만 메탈 워치에 대한 니즈가 강했던 저는 스포츠루프 밴드 대신 스테인리스 메탈 소재의 케이스티파이 링크 브레이슬릿 밴드를 선택하였습니다.

이전 포스팅에서 소개해드린 아이폰11 범퍼 케이스 2종과 애플워치5 링크브레이슬릿 메탈밴드의 패키지들이 들어있는 봉투입니다. 하얀색 도화지에 자신들의 브랜드 로고를 아주 감각적으로 프린팅하였는데요.​

패키지 자체도 정사각형의 두꺼운 도화지로 제작된 것으로 상당히 깔끔하게 디자인되었습니다. 이 정도 디자인이면 일전에 소개해드린 아이폰11 범퍼케이스의 ‘빨간맛’ 케이스처럼 선물 용도로 충분할 것 같은데요.​

패키지 커버이자 윗면 중앙에는 케이스티파이 로고가 배치되어있습니다. 그리고 커버를 열면 100만건의 주문 고객들에게 감사하다는 메시지가 담긴 종이를 확인할 수 있고요. 그 아래에는 간단하게 작성된 사이즈 조견표와 본체(?)를 비롯한 몇몇 구성품들이 포개져 있습니다.

구성품으로는 링크 브레이슬릿 메탈 밴드 본체와 스트랩의 사이즈를 조절할 수 있는 수리 공구가 있는데요. 총 14개의 링크로 구성된 시계의 기본 사이즈가 사용자 본인의 손목 사이즈와 맞지 않다면 메탈 체인을 손목 사이즈에 맞게 조절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케이스티파이 애플워치5 링크 브레이슬릿 메탈밴드의 기본 사이즈는 꽤 길쭉한 편이었는데요. 남자 손목치고 두터운 저에게도 약간 크게 크게 느껴졌는데 저도 조만간 링크 하나를 빼서 손목에 촥 감길만큼 그 사이즈를 조절해줄 예정입니다.

애플워치5를 위한 케이스티파이 링크 브레이슬릿 메탈밴드와 기존에 제가 Apple Watch5 본체에 장착해 사용하고 있는 만원짜리 밀레니즈 루프 밴드입니다. 자몽 혹은 핑크 색상으로 칠을 한 밀레니즈 루프밴드가 캐쥬얼한 느낌이 강하다면 링크 브레이슬릿 메탈밴드는 고급스럽고 견고한 느낌이 강했는데요.

​메탈 체인의 중심과 중심을 감싸주는 바깥면 금속 재질에는 광택을 주어 꽤 고급스러워 보였습니다. 게다가 오밀조밀한 바깥면과 안쪽면의 구성으로 인해 보다 섬세한 느낌을 부여하였고요.

제품은 애플워치5 본체(?) 후면이자 밑면의 상단과 하단에 있는 분리 버튼을 눌러 기존 밴드를 제거하고 케이스티파이 링크 브레이슬릿 밴드로 교체해주었습니다. 확실히 애플워치5 이전에 사용하던 22mm 표준 규격의 에이수스 젠워치, 삼성 갤럭시 워치 액티브의 스트랩 교체보다는 그 과정과 방법이 간소하고 쉬웠는데요.

 

케이스티파이 링크 브레이슬릿 메탈밴드는 두개의 덮개 혹은 날개 역할을 하는 금속을 서로 맞물려 체결하는 방식으로 고정시킬 수 있는데요. 보통의 시계, 보통의 메탈 밴드의 체결 방식과 동일한데 기존에 보통의 시계와 보통의 메탈 밴드를 착용하지 않던 저에겐 조금 생소하게 느껴졌습니다.

​참고로 직전에 사용하고 있던 밀레니즈 루프 밴드는 자력이 있는 탭으로 스트랩을 고정하는 방식이고요. 처음에 구매한 실리콘 밴드는 사이즈별로 홈이 있고, 이를 툭 튀어나온 걸쇠로 걸은 후, 스트랩 안쪽면으로 밀어 고정시키는 방식이었습니다. 개인적인 취향으로는 밀레니즈 루프 밴드의 방식이 가장 편리하더라고요.

제가 사용하고 있는 애플워치5는 실버 색상의 알루미늄 케이스 모델입니다. 제품의 측면 프레임이 무광의 실버 색상이라 광택이 있는 케이스티파이 링크 브레이슬릿 메탈 밴드가 잘 어울릴지 의문이었는데요. 육안으로 볼 때 생각보다 나쁘진 않았지만, 확실히 블랙 색상으 Apple Watch5와 더 잘 어울릴 것 같은 느낌이 들더라고요.

​물론 앞서 (언급한 것처럼) 중심부와 바깥면이 무광 실버, 유광 실버로 나뉘어져 있고, 중심부에는 세밀한 직선 패턴이 더해져 디자인 자체는 꽤 세련되어 보였습니다. 덮개 혹은 날개 역할을 하는 금속을 고정시켜주는 탭에 새겨진 Casetify 로고도 제법 마음에 들었고요.

지금 한창 추운 겨울이라 메탈 밴드가 손목 피부에 닿는 느낌은 차갑고 생경한 편인데요. 제품을 착용한 채 영화관 현장 근무를 해도 불편하지 않을 정도의 금속 재질 특유의 느낌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케이스티파이 애플워치5 링크 브레이슬릿 메탈 밴드를 사용해 본 경험담에 대해 모두 정리해보았습니다. 이 제품은 유광 그리고 무광의 스테인리스 메탈을 적절히 배치해 세련된면서도 견고해보이는 디자인을 가졌는데요. 또한 동봉된 수리 도구로 메탈 체인의 길이를 조절할 수 있다는 점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다만 제가 착용하고 있는 Apple Watch5 알루미늄/실버 모델과는 미묘하게 컬러 매치가 안된다는 느낌이 들었는데요. 제조사 측 홈페이지에 올라온 사진을 보니 Apple Watch5의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모델과 Casetify의 모델간에는는 그 색상이 제법 조화로워 보이더라고요.

​후속 포스팅에서도 애플 디바이스를 위한 다양한 액세서리에 대해 소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