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VICE

애플 에어팟 프로 개봉기

지난 2016년, 애플은 마치 콩나물 혹은 전동 칫솔 꼬다리(?)를 연상케하는 디자인의 트루 와이어리스 이어폰 ‘에어팟’을 출시했습니다. 제품의 디자인과 비싼 가격에 있어서 저에겐 ‘호’보다는 ‘불호’에 가까웠는데요.

이내 1세대 에어팟과 동일한 W1칩을 내장한 비츠X를 구매하면서 AirPods에 대한 니즈는 점점 사라졌습니다. 비츠X는 당시 10만원 정도면 구매할 수 있었는데 AirPods의 연동성을 가진 인이어 이어폰이라는 점이 제 취향을 제대로 저격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무선 충전을 지원하는 2세대 Airpods가 나왔을 때도 큰 감흥이 없었는데요. 애플은 지난해 겨울, 2세대 에어팟과 엇비슷한 스펙에 인이어 타입, 액티브 노이즈 캔슬링이라는 ‘무기’를 달고온 에어팟 프로를 출시했습니다.

마치 아이폰11 Pro, iPad Pro, Macbook Pro처럼 Airpods 라인업에도 Pro라는 수식어를 더한 제품이 등장했는데요. 해당 제품을 바로 구매하고 싶었지만, 당시 아이폰11에 애플워치5, 16인치 맥북 프로를 구매한 상태라 32만 9천원이라는 거금을 귀에 투자할 생각은 못했습니다.

게다가 1년 정도 지나고 새로운 Airpods X (가제)가 나오면 기존의 Pro는 가격이 떨어질 것(직구 기준)이라는 희망을 품고 있었는데요. 그런데 말입니다. 얼마 전에 돈 잘 벌고 이쁜 동생누님(?)께서 에어팟 프로를 생일 선물로 사주셨습니다.

에어팟 프로의 패키지입니다. 정사각형의 두꺼운 하얀색 도화지로 제작되었는데요. 전면에는 충전 케이스에서 뺀 이어버드 두개가 양각으로 인쇄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측면에는 애플(사과 마크), Airpods Pro 로고가 배치되어 있고요.

​후면에는 충전 케이스에 꽂혀져 있는 이어버드의 모습이 인쇄되어 있으며, 해당 제품이 무선 충전 케이스와 함께 동봉되어 있다는 점을 피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밑면에는 제품의 모델명, 제조년월, 시리얼넘버 등이 적힌 스티커가 부착되어 있고요.

패키지 커버를 열자 여느 애플 디바이스들처럼 ‘Designed by Apple in Califonia’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는 납작한 종이상자가 자리잡고 있고요. 그 아래에는 보호 필름으로 덮혀져 있는 에어팟 프로 충전케이스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물론 이 충전 케이스에는 두개의 이어버드가 꽂혀져 있고요.

충전 케이스 아래에는 2종의 이어팁이 들어있는 자그마한 패키지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그 하단에는 Airpods Pro 케이스를 충전하는 라이트닝 케이블 돌돌 말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플러그 한쪽이 풀사이즈 USB-A 플러그가 아닌 USB-C 타입 플러그네요. 이것도 나름 ‘Pro’라고 차별화를 둔 것일까요? 아이폰11Pro 혹은 아이패드 Pro 3세대 혹은 맥북 Pro를 사용하는 분들이 아니라면 AC어댑터가 없는 이러한 패키지 구성은 다소 당황스러울 것 같습니다.

​그리고 사과 모양 Apple 스티커가 없습니다. 있을 땐 몰랐는데 없으니까 뭔가 허전하지는 않네요. 응?

Airpods Pro의 충전케이스입니다. 1세대 그리고 2세대 충전케이스는 세로로 긴 형태였는데, 이번 제품은 가로로 긴 형태입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마치 아이폰 3GS 화이트 모델을 연상케하는데요. 뭔가 손에 쏙 들어오는 조약돌 같습니다.

​제품은 기본적으로 유무선 충전 모두를 지원하는데요. 충전 상태를 알려주는 LED가 전면 중앙에 라이트닝 포트가 밑면에 배치되어 있습니다.

뚜껑을 열면 좌/우 이어버드가 꽂혀져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iOS 디바이스 근처에서 에어팟 프로의 뚜껑을 열면 페어링이 시작됩니다.

​Airpods Pro 충전케이스의 뚜껑을 열면 아이폰 화면 하단에서 에어팟 프로를 연결하라는 창이 아래에서 위로 슬라이딩되어 노출되는데요. 여기서 하단의 ‘연결’ 버튼을 누르면 페어링이 끝납니다.

이후에는 별도의 연결 과정 없이 아이폰 근처에서 에어팟 프로의 뚜껑을 열고 귀에 이어버드를 꽂으면 바로 제품을 사용할 수 있는데요. 이는 요새 출시되는 블루투스 이어폰 대부분이 지원하는 것이기에 특별하게 다가오진 않았습니다.​

초기에 설정 > 블루투스에 가서 기기의 버튼을 꾹 누르고 쌍으로 연결하는 그런 번거로운 과정이 없는 건 무척 특별하지만 말이죠.

에어팟 프로를 귀에 꽂고 몇몇 노래를 들어보며 그 기능을 시연해보았는데요. 개인적으로 ‘무선’ 노이즈 캔슬링 이어폰은 처음이라 그런지 ‘노캐’ 성능이 꽤 인상적이었는데요.

​특히 (주변음 허용 모드에서) 길을 가다가 노래를 끄고 노캐 기능을 켰을 때 개 짖는 소리가 현저하게 줄어드는 것을 듣고 꽤 놀랐습니다. 개가 짖는 소리에서 낑낑대는 소리로 바뀌더라고요.

 


 

이렇게 애플의 노이즈 캔슬링 무선 이어폰 Airpods Pro 개봉기를 마무리해봅니다. 사실 이 제품을 이렇게 빨리(?) 접하게 될 줄은 몰랐는데요.

​저 개인적으로는 아이폰 제어센터에서 볼륨 영역을 꾹 누른 후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켜고, 끄고, 주변음을 허용하는 그 UI와 사용자 경험이 제법 마음에 들었습니다. 폰을 만든 회사가 아니면 이런 UI는 구현하기 힘든 걸테니 말이죠.

제품이에 대한 보다 진득한 후기는 후속 포스팅에서 담아보겠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